LG G3에 이은 광대역 LTE-A가 되는 프리미엄 급 스마트폰인 cat.6의 출시가 있었습니다.

총 3가지의 색상으로 화이트, 블랙, 골드였는데요. 각 색상을 간단히 보여주기보다 한번에 개봉기로 쓰고

간단한 사용해 본 후기와 함께 안투투 밴치마크 test한 결과를 먼저 알려드리려고 합니다.








박스 안에는 g3 cat.6 색상에 맞는 악세사리가 들어있습니다.






설명서는 그림도 함께 있기 때문에 처음 lg 스마트폰을 사용하시는 분들이라면 한번을 읽어보시는 것이 기본적인 기능을 익히는데 좋을 듯 합니다.

다른 안드로이드 폰과 거의 비슷한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작동법이 상이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 액세서리라는 저 종이는 악세사리 종류를 알려주는 일종의 광고지 같은 존재입니다. 정품 플립 케이스 설명만 되어있고 어디에도 할인한다 말은 없으므로 굳이 읽지 않으셔도 됩니다.


나머지 그리 특별할 것이 없죠. 쿼드비트2 이어폰은 lg g3에도 들어있는 이어폰이니까요.





lg g3의 발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유심칩이 들어가는 부위와 micro SD카드 들어가는 위치가 달라졌습니다. 알고 있으신 분도 많으실텐데요. 관심이 없으면 그냥 넘어가게 되는 곳이니 만큼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찾아봤습니다.





미세한 글자 프린트를 제외하고 다른 부분을 표시했더니 5군데 입니다. 하단부에 g3은 구멍이 4갠데 g3 cat.6는 6개 군요.




LG G3 과 LG G3 cat.6는 1mm 정도의 두께 차이가 있지만 일반 케이스를 씌울 경우 조금 꽉 맞는 정도가 됩니다. 다만 기능성 케이스를 씌우게 될 경우.. 특히 하단 부위의 배터리 커버 부분에도 미세한 차이가 있으므로 기능이 잘 안될 수도 있다는 점~~





화이트의 전반적인 느낌은 이렇습니다.





LG G3 cat.6가 되어 외관상의 큰 변화가 없습니다. 만약 케이스를 씌우면 정말 구분하기 힘들 정도로 같죠.






그렇기 때문에 성능의 차이로 구입을 결정해야 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그립감은 5.5인치 화면 크기 치고 좋습니다.





물론 한손으로 꽉 쥐어도 엄지와 중지가 닿지 않는 사이즈의 넓직함 때문에 한손터치는 안되는데요. 원래 제가 가지고 다니는 폰도 케이스를 큰걸 씌우고 다녀서 한손으로 쓴 적이 없으니 크게 신경쓰지 않습니다.




그래도 후면에 손이 슬며시 감싸지는 듯한 느낌 때문인지 불편함이 없긴 합니다.





이제 LG G3 cat.6 블랙을 잠깐 볼게요.






완전 검은 색은 아닙니다. 티탄 블랙으로.. 검회색에 가깝습니다.







액세사리 깔맞춤!! 블랙은 블랙 입니다.

올 블랙~ 전 이런 색상을 좋아합니다...




뒷면도 화이트 처럼 바뀌어 있는 것이 확인이 되었구요.







색상은 블랙 보다 밝은 느낌입니다.





깔끔한 것으로 따지면 블랙이 최고 인것 같습니다.

액정까지 까만 색이기 때문에 화면 근처의 블랙 선과 크게 차이나지 않아서 액정이 넓어보이는 느낌이죠.






마지막으로 골드 색상도 볼까요?

정확한 명칭이 샤이니 골드인 것으로 알았지만 박스에는 블랙골드라고 씌여있습니다.

아마도 전면의 화면이 블랙이고 나머지가 골드라서 그렇게 부르는 듯 합니다.





블랙 골드라고 박스에 씌여있으면 액세사리가 블랙일 줄 알았는데 의외로 화이트 입니다.

나름 이것도 잘 어울리는데요. 사실 블랙도 좀 잘 어울릴 듯 한 분위기 입니다.

번쩍 번쩍한 느낌의 골드색이 아니라서 말이예요.







요즘 드라마에 자주 등장하는 색상이 골드 입니다. 아마도 빛에 의한 반사각에 따라서 색감이 달라져서 그런가 봅니다. 이뻐보이기도 하죠. 그래도 플라스틱 케이스라는 것이 약간은 아쉬운 점이기도 합니다.






사용을 하다 보면 아시겠지만 노크온 기능의 단점은 가방에 폰을 넣어다닐 경우 다른 물건에 의해 폰이 켜질 수도 있다는 사실 입니다. 그래서 플립형 케이스를 사용하게 되죠.


 그래도 사진은 정말 잘 나오는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몇 장 찍어봤는데 일단 초점 맞추기가 쉽다는 점, 특히 터치앤 샷은 정말 좋은 기능 같아요. 간혹 초점이 안맞춰진 상태로 찍히기도 합니다. 그런건 다른 폰에서도 있는 일이니 넘어가기로 하고 ㅎㅎ


발열은 좀 있네요. 카메라를 켜놨더니 손에서 열감이 느껴집니다. 플라스틱 케이스라도 아이폰과 같이 뜨겁게 느껴지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열이 나고 있다는 느낌은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그래서 안투투 벤치마크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성능은 이것으로 확인이 되시죠?

스냅드래곤 805를 장착하고 있습니다. 스펙이 정말 좋은 제품이라는 것!!





테스트 시작!!





테스트 전에 전에 사용하던 앱을 모두 종료하고 했는데요. 약간은 아쉬운 결과입니다.

스트롤링이 있는 시점에서 하면 이보다 더 낮은 점수가 나온다고 하긴 하더군요.






전체적으로 점수가 이렇네요.






안정도 테스트를 해봤습니다.




크게 변화가 없습니다. 가만히 놔둔 상태로 측정해서 그런가 싶기도하네요.

일전에 g3 안투투 때보다 그래프가 훨씬 평화 롭습니다.





멀치 터치는 인식을 잘 하는 듯 합니다.





손가락 10개를 다 읽더군요

이렇게 올려놓고 피아노 치듯 막 누릅니다.






손가락 10개로 누른거 맞다고 하네요.  정신없이 내가 어떤 손을 댔는지도 모르게 막 눌렀는데 감지를 잘 합니다. 







기능도 찾아보고 숨겨진 또다른 무엇인가 있나 싶었지만 특별히 보이 않았다는 점이 아쉽다면 아쉽네요. LG G3로 할까 LG G3 cat.6로 할까 고민하고 있는 분들께 답을 드릴 수 있는 이야기 인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봅니다.





 

  ★ LG G3 cat.6와 읽어도 좋을 만한 포스팅 ★

 

   1. LG G3 비트(beat) 관련 포스팅

   2. LG G3 관련 포스팅

   3. lg g3 cat6 문 바이올렛 색상 개봉기

 

 

  1. 폰맹 2015.08.10 23:18 신고

    G3 cat6 역시 명작이네요 3845#*460#에서 쓰노틀링 해제하니까 47946점 나와서 깜놀했어요

    • issuephone 2015.08.18 15:27 신고

      확실히 엘지에서 발열 문제와 쓰로틀링만 해결해도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죠.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