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G 개봉기에 앞서 이 개봉기를 쓸 수 있게 사자마자 연락을 주신
친구에게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네요..
아무튼 잘 구경하고 사진도 찍어왔는데.. 이상하게 마음에 드는게 없네요
그래도 다시 가서 찍게.. 내나봐!! 할 수는 없다는 사실 때문에 그냥 찍어놓은걸로
옵티머스 G 개봉기를 쓰기로 하였으니 사진이 별로라도 이해해주세요.


옵티머스 G 개봉기의 시작은 언제나 박스로 부터죠..
박스를 잘 보시면 아시겠지만 굉장히 작더라구요.
제가봤던 그동안의 스마트폰 박스 중에서 두께가 굉장히 얇았습니다.
아이폰4 박스에서 더 얇아진 느낌인데요.. 아무튼 이거 뭐지? 했습니다.




그리고 짜잔~!! 옵티머스 G 개봉기.. 박스 뚜겅을 열었더니 옵티머스 G의 자태가..
암튼 깔끔하고 깨끗해 보이는 디자인이라 TV랑 보는 것하고 또 틀리더라구요.
이번에 나온 디자인은 완전한 사각 다지인이라기 보다 모서리가 약간 둥근데요.
개인적으로 옵티머스 LTE2와 깉은 네모 반듯한 것이 더 좋아서 그런지
아쉽다는 생각을 했는데요. 다른 사람들은 아닌가봐요..ㅎㅎ




옵티머스 G의 악세서리를 꺼내다 깜짝 놀란거 한가지!!
휴대폰 거치대....!! 그렇구나 옵티머스 G는 내장형배터리라
따로 충전용 거치대가 필요 없었기 때문에 아이폰처럼
충전기, 충전케이블, 이어폰과 이어본 귀닿는거 리필 이렇게 들어있구나!!
그 외에 쿠폰이나 옵티머스 TEG 스티커나 설명서 있는건 설명안드려도 되죠?




옵티머스 G 개봉기 잘 보시고 계시죠?
아무튼 옵티머스 G가 대충 보시더라도 저렇게 생겼어요.
자세히 디자인을 보여드리자면요.

앞면의 스티커를 뜯어서 화면을 봤는데
색감이 너무 선명하더라구요.
오~~~~~~~~~~~~~~~

주인인 친구몰라 뜯으려다가 걸려서 혼나고.ㅠㅠ
그냥 저렇게 찍었어요... 자기가 다 뜯어야 한다며
뜯지도 못하게 하고..내참..ㅡ.ㅡㅋ

옵티머스 G 상단 부분


옵티머스 G 측면 볼륨키 부분

옵티머스 G 전원버튼 부분

옵티머스G 하단부 입니다.


옵티머스 G에다가 테이핑은 어찌나 꼼꼼하셨는지
볼륨버튼, 전원부, 상단부분에 모두 테이핑이 있더라구요.
이거 다 떼는걸 보여드리면 진정한 옵티머스 G 개봉기가 되겠지만
솔직히 친구가 가져가서 할꺼라고 도끼눈을 뜨고 있었습니다.


옵티머스 G로 생색을 내고 있는 친구를 뒤로 하고
뭐 찍을 껏은 없을까 하고 악세서리를 뒤져보고 있다가 이어폰 생각이 나서 한번 봤는데요
어찌나~ 꾸불꾸불하게 너놨는지. 작은데 막밀어넣은 느낌의 이어폰을 꺼냈죠
아니나 다를까 너무~꾸불거려서 전체 사진 찍는것은 무리!!
대충 이런 부분이 있다는 느낌으로 찍어봤어요
이어폰 줄은 꼭 칼국수면 같이 너부대대 하던데.. 이름은 잘 모르겠네요.
아무튼 음질은 좋더라구요! ㅎㅎㅎ 그저 그런 흔한 이어폰이 아닌 느낌??!!




옵티머스 G 개봉기에서 빠질 수 없는 옵티머스 G 모습입니다.
블랙이구요.. 전면 후면 다 검은색이라서 그런지 깔끔한 모습입니다.
찍다보니 특이한 뒷면은 못찍었네요.ㅠ ㅠ 일단 그부분은 넘어가구요.
암튼 찍다보니 자꾸 생각나는게 있어서 시도해봤습니다.
그것은!!!!!!!!!!!!!!!!!!




아이폰4와 비교였는데요. 왠지 자꾸 생각이나서 옆에 둬 봤더니 비슷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저만의 느낌일 수는 있지만 일단 화면과 베젤의 칼라가 유사해져서 그런지
올블랙 느낌의 전면이 비슷했고 두께도 비슷해보이더라구요.

<위 - 옵티머스 G / 아래 - 아이폰4>


<위 - 옵티머스 G / 아래 - 아이폰4>


이...렇게 못찍는 것은 카메라를 아무리 좋은거 사도
내 손꾸락이 별로라서 못찍을 것이라는 한탄이 나오지만
어쨌든 사진보시니까 비교는 되시나요?
옵티머스 G 얼룩은 사람들이 하도 만져대서 생긴 지문으로
제꺼도 저기 있을 수 있습니다..ㅎㅎㅎㅎㅎ


옵티머스 G 개봉기 잘 보셨나요? 정말 말 그대로 딱~!! 열어봤어요.ㄷㄷ
사실 개봉기와 후기는 좀 다른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후기는 또 따로 쓸게요..ㅎㅎ 일단 지인한테 한번더 보여달라고
부탁을 좀..하고 올게요.. 자기꺼 가기가 먼저 봐야 한다고..ㅠ.ㅠ
안주고 있기 때문에 ㅋㅋㅋㅋ 그럼 옵티머스 G 개봉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