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새로운 아이폰6s 로즈골드를 구입하고 나서 이래저래 쓰다보니 개봉기를 잊어버리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부랴부랴 쓰게 되었는데요. 오늘은 디자인 & 아이폰6 플러스와 약간의 비교만 하고

다음편에는 달라진 기능을 쓰기로 기획했습니다.

아무래도 구동되는 모습을 보여드리려면, 동영상을 업로드 해야 하고..

그러다보면 포스팅이 무거워질테니 어쩔수 없이 나눠서 쓰기로 한거죠.

그러므로 오늘 아이폰6s 개봉기는 로즈골드 실사라고 보시면 됩니다.

 

 

1. 아이폰6s 로즈골드 개봉기 - 로즈골드를 자세히 보자!!

 

 

4.7인치 크기라서 화면을 큰 폰을 썼던 분이라면 귀엽다 느낄만한 크기이고

아이폰5나 5s를 쓰던 분이라면 오~ 크다! 하고 생각할만한 크기 입니다.

 

저는 이전 폰이 아이폰6 플러스였기 때문에 작고 한손에 쏘옥 드어오는 크기구나 하는 생각을 했더랬죠.

 

 

 

 

 

처음엔 그냥 핑크라고 생각했는데

자세히 보니 골드와 핑크가 적당히 섞여있습니다.

그래서 사진을 찍을 때 조명에 따라서 골드 느낌나게 나오기도 합니다.

 

 

 

 

아이폰6s 로즈골드 색상은 은은한 골드빛이 나는 핑크로 생각하면 적당할 것 같습니다.

 

 

화이트 색상의 전면부와 로즈골드 색상의 측면 & 후면이 특징입니다.

 

 

 

 

 

폰의 제일 꼭대기 부분에는 아무것도 없어서 깔끔한 모습이고

하단 부분에는 이어폰 단자, 스피커, 충전단자 등이 있습니다.

 

 

 

뒤집어 보면 카메라 부분이 살짝 튀어나와있긴 하지만

최근 나오는 안드로이드 폰들 보다는 심하지 않죠.

 

 

 

전면부에는 전면카메라와 근접센서가 있습니다.

 

 

 

 

 

아이폰은 아시다시피 하단에 버튼이 1개 있습니다.

홈버튼으로 불리지만 앱에서 메인화면으로 나올 때, 켜놓은 다른 앱으로 이동할 때 주로 사용하지만

지문인식 기능을 쓰게 되면, 잠금화면을 풀때, 앱을 구입하거나 무료앱을 다운 받을 때에도 사용하게 되죠.

 

그 외에도 캡쳐 버튼 (전원키 + 하단 중앙 키), 공장 초기화 버튼 (전원 + 볼륨 ↓ + 하단 중앙키) 등에서도 활용됩니다.

이쯤 되면 만능 키라고 불러도 될까요?

 

 

 

 

 

후면의 모습입니다.

사진은 약간 어둡게 나왔지만 색이 정말 이쁩니다.

 

 

 

 

 

아이폰6s 로즈핑크는 카메라 쪽에 메탈링을 씌운 느낌이 납니다.

카메라 보호를 위해 구입해서 끼우시는 분들 많으신데요.

굳이 그렇게 쓰지 않으셔도 될것 같네요.

 

 

 

 

2. 아이폰6s 로즈골드 개봉기 - 아이폰6 플러스와 다른 점!

 

 

2-1 크기 & 디자인

 

아이폰6s 로즈핑크 개봉기를 쓰려고 사진을 찍는데 제 아이폰6 플러스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이 오징어로 보입니다.

 

 

 

크기 차이도 많이 나더군요.

4.7인치 vs 5.5인치... 약 0.8인치의 차이인데 전혀 다른 폰 같은 느낌도 듭니다.

 

 

 

 

 

자세히 보면 옆으로 늘어난 것 보다 위로 더 길어진 모습을 볼 수 있죠.

 

 

 

 

 

 

이런 길이의 차이 때문에 5.5인치의 플러스 제품이 부담 스러울 수 있겠죠.

 

 

 

 

 

스페이스 그레이 색상에 후면 보호필름이 씌워져 있어 색감이나 재질감 차이가 날 수 있는데요.

확실한건 스그가 오징어 처럼 보였다는 겁니다.

 

 

 

 

후면의 카메라 화소 차이가 있어 달라 보이는게 있는지 확인해봤는데요.

아이폰6 플러스 카메라 렌즈가 어떤 구조인지 잘 보이는 반면, 아이폰6s 쪽은 잘 안보인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2-2. 아이폰6s에 추가된 기능

 

기능에 있어서도 두 제품의 차이는 있죠.

 

 

그 중에 가장 유명한 것이 3D 터치 입니다.

앱을 쎄게 "꾹" 누르면 해당 앱에서 특정 기능으로 바로 갈 수 있는 목록이 뜨는데요.

아직까지 모든 앱이 지원되지 않지만 App Store에 뜨는 업데이트 내용을 보면 거의 대부분이 3D 터치 관련 내용이라서

활용될 수 있는 부분이 늘어날 것이란 짐작도 가능하죠.

 

 

 

이 외에도 3D 터치를 앱 내에서 작동 합니다.

대표적인 앱이 아이폰의 인터넷 앱인 "사파리" 인데요.

네이버튼 다음이든 포탈 사이트에 들어가 있는 상태에서 뉴스 제목을 쎄게 꾹! 하고 누르면 팝업 창이 뜨는 것 처럼 미리보기 창이 나오죠.

이 기능도 3D 터치 기능 중 하나 입니다.

 

 

여기에 화면의 왼쪽 부분.. 즉, 테투리 선인 검은 색이 있는 그 지점에 손가락으로 꾹 누르면

기존에 열어놨던 앱들을 볼 수 있는데요.

그 상태에서 오른쪽으로 반쯤 이동하면 홈버튼 두번 눌렀을 때 보이는 화면과 똑같은 화면이 뜹니다.

 

기능이 하나 늘었을 뿐인데 할 수 있는 것은 여러가지가 된 셈이네요.

 

 

 

 

카메라에는 라이브 포토 촬영이 가능하졌습니다.

쉽게 설명하면 움짤을 찍는 것인데요.

손가락으로 화면을 누르면 움직이지만 누르지 않으면 사진으로 보이는 형태로 찍히는 것이 일반 움짤과 다르답니다.

 

라이브포토를 찍을 때는 상단 부분에 버튼을 눌러서 활성화 시키기만 하면 됩니다.

따로 모드를 찾을 필요 없으니 빠르게 촬영이 가능하죠.

반려동물이 있으신 분들이라면 이걸로 찍어 놓으면 더 좋지 않을까 싶네요.

 

그냥 사진으로만 보는 것하고 눌러서 움직이는 모습을 보는 것의 차이....... 확연히 다를테니까요.

 

 

 

 

저는 근처의 식물을 찍어봤습니다.

찍고나서 바로 화면에 추가도 가능합니다.

 

 

 

 

라이브포토로 사진이여야만 세번째 부분이 표시 되는데요.

이렇게 설정하고 손으로 꾹 누르면 찍힌 모습을 볼 수 있다는 사실!

 

 

 

 

사진은 없지만 아이폰6s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면 지문인식 속도 입니다.

아이폰6에서는 화면이 꺼짐 상태일 때 홈버튼을 누르면 잠금화면이 나오고 여기서 지문을 인식해야 잠금이 풀렸는데

6s에서는 버튼을 누름과 동시에 잠금이 해제가 됩니다.

 

덕분에 홈버튼 눌러서 시간 확인을 못(?)하게 되었지만 한번에 풀리다보니 빨리 폰을 써야 하는 상황에서는 유용하더군요.

 

 

3. 아이폰6s 로즈골드 일주일 사용 후기

 

처음으로 전면이 화이트인 아이폰을 쓰는거라서 감회가 새롭습니다.

다소 아쉬운 점은 플러스에서 플러스로 이동해서 화면 크기가 같았다면 하는 정도 입니다.

화면이 큰걸 쓰다가 작은 걸 쓰면 답답하다는 느낌이 어떤지 알겠더라구요.

게다가 배터리는 확실히 "플러스"가 더 오래 갑니다.

그런 의미에서 안드로이드 5인치 이상 쓰시는 분들이라면 아이폰6s 플러스가 좀 크게 느껴지더라도

사용하실때는 좀 더 빨리 익숙해지실것 같네요.

 

반응 속도도 빨라지고,

여러 앱을 실행하고 나서 다시 처음으로 실행했던 앱으로 돌아갔을 때 처음부터 다시 로딩되는 리플레시도 아이폰6 보다 나아졌지만

운영체제가 ios8 때보다는 가벼운 느낌이라 좋습니다~!!! 

 

아! 그리고 제가 아이폰을 사용한 기간이 길기 때문에

기능에 대해서 익숙해서 포스팅을 그냥 넘길 때가 있는데요.

혹시 궁금하신 기능이 있으시다면 질문해주세요. 다음 아이폰6s 포스팅때 참고하여 작성하겠습니다.

그럼 오늘의 아이폰6s 개봉기는 여기까지 쓰겠습니다~ 다음의 기능편에서 봐요! ㅎ

 

 

< 아이폰6s 다른 글 보기> 

 

 1. 아이폰6s 리뷰 (3D터치, 라이브포토 기능 후기)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