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일찍 부터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의 개통이 시작되었습니다.

예약 후 언제 받을까 노심초사 하시던 분들은 해피콜을 받기 위해 폰을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저 또한..ㅠ.ㅠ 그렇게 휴대폰을 바라보다.. 개봉기를 쓰게 되었습니다.


앞서 예약한 사람들은 다 받았으나 제가 예약한 아이폰6 플러스 스페이스 그레이는 소식이 없네요.ㅠ.ㅠ

그래서 그것 빼고 받은 사람들 꺼로만 글을 써봅니다.

현재 공홈에 아이폰6 플러스 정품 가죽 케이스를 주문한 상태이니 그것이 같이오면 따로 후기를 쓰는 걸로 하고..

아이폰6 아이폰6플러스 개봉기 사작합니다~





1. 박스





미묘하게 크기가 조금 다른 두 박스 입니다.








크기를 보면 어떤 것인지 아실꺼라고 생각이 들어요.

스펙이나 이런 부분은 자세히 나와있는 것은 아니예요.








대략 어떤 구성품이 있는지.. 지원하는 것등이 적혀있죠.

그중에서 NFC가 눈에 띄네요.

근거리 무선통신이 들어가 애플페이 가능하도록 만들었고 했으니 당연히 있어야겠죠.


물론 국내에서는 아직 안됩니다. 되는지도 미지수죠.






2. 아이폰6 실버 개봉기.. 디자인은??



아래 사진의 색상은 화이트 실버 입니다. 전면이 화이트 후면이 실버인 셈이죠.







디자인은 동글동글 합니다. 심지어 유리도 동글하더군요.

모서리 쪽을 보시면 빛에 반사된 부분이 있죠?

이것만 봐도 전면 글라스 자체가 각이 진게 아니란 점을 느낄 수 있으실 꺼예요.


아이폰4나 5 시절의 각진 형태와는 다르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전면에는 특유의 동그란 홈버튼이 있으며, 그 주변이 반짝이는 실버 칼라로 동그랗게 처리되어있습니다.







후면의 경우 완벽한 실버의 색상을 보입니다.

절연테이프가 둘러져 있는 부분과 색감 차이가 크게 나지 않아서

3가지 색상 중에서는 제일 티가 안난다 싶습니다.


얇은 두께로 인해 카툭튀 카메라 스타일이 걸리긴 하지만 깔끔하다는 느낌도 듭니다.







아이폰6 부터는 전원버튼의 위치 이동이 있었습니다.

늘 상단에 있었는데 크기가 커진만큼 한손터치가 안되니 알맞게 이동한 듯 합니다.

그래도 그런 변화는 좀 아쉽네요. 익숙했었는데....


두께는 6.9mm인데 주변의 동그랗게 처리해서 그런지 더 얇아 보입니다.









어느정도 얇아졌나를 비교해 보려면 하단을 보면 됩니다.

이어폰을 꼽는 곳 충전단자 있는 곳... 보면 여백이 없다는 것이 느껴지시죠?


처는 아이폰 5 시리즈의 하단부가 좋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것도 보다 보니 정이 들었는지 더 깔끔하게 느껴지는 것이..ㅎㅎ 좋네요.








카메라가 튀어나온 것은 어느정도 될까?

이렇게 봤더니 약간 보이네요.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카메라 보호를 위해서라도 케이스는 필요할 것 같습니다.

요즘  두께감을 보호하기 위한 얇은 케이스 부터 스탱 재질까지 다양하던데...

그래도 전.. 정품으로다가..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3.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개봉기




스페이스 그레이를 보여드리기 전에 사진이 못나왔다는 점을 알려드리며...

제가 봤을때.. 가~~장 이쁘고 마음에 드는 색상이였으므로 편파적으로 쓸 수 있습니다.

깔끔하다! 라는 표현이 가장 어울린다는 느낌이였습니다.





실버 보다 더 곡면의 느낌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귀엽죠. 동글 동글 한 것이...



스페이스 그레이의 특징은 전면이 모두 까맣기 때문에 깔끔하다는 점입니다.

특히 홈버튼도 검은 색에 검은 테트리의 스틸이 감싸고 있기 때문에 눈에 튀지 않습니다.


또한 센서도 잘 안보이죠.







다만 후면으로 돌리면 그레이가 됩니다. 양면의 색이 다른 점은 아쉬운 점이기도 합니다.

색으로 따지면 아이폰4 처럼 모두가 까망이였으면... 그게 안된다면 아이폰5 블랙 처럼만이라도..ㅠ.ㅠ

스페이스 그레이라는 색명칭을 받고.. 톤이 옅어져서 정말 슬프네요.


그래도 절연 테이프가 그리 크게 눈에 띄지는 않습니다.

실버보다 약간 더 띄는 정도??









사진이 부풀어 있는 것 처럼 찍히기는 했지만 절~대 그러하지 않습니다.



블랙에 갑작스런 그레이색의 경계를 보고 있으니까 나름 신선하긴 합니다.









볼륨 버튼은 좀 길어졌습니다.  동그랗고 작았던 아이는 여기에 맞지 않았던 거죠.

그런데 재미있는게 진동버튼 크기는 비슷하다는 거죠. 굳이 크게 만들 필요가 없었나 봅니다.


진동의 세기는 좀 줄어든 것 같습니다.








4. 아이폰6 플러스 골드 개봉기



골드 색상의 경우 아이폰6 플러스로 5.5인치 형 크기지만 디자인은 비슷하므로 

아이폰6 골드와 비슷하다고 생각하고 보셔도 될듯 합니다.





홈버튼의 테두리는 골드 색상입니다. 눈에 그렇게 잘 안보이는 것은 배경 때문이기도 하죠.

누리끼리한 책생 배경 때문에 골드가아닌 느낌이 강하네요.



이럴 줄 알았으면 흰색 배경에서 찍을껄... 하는 후회를 잠깐 해봅니다.







절연 테이프가 흰색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골드 색상이 가장 눈에 띕니다.

이  테이프 부분이 신경 쓰였던 사람이라면 다른 색상을 고르시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골드 느낌은 아이폰5s 때와 비슷합니다.










그래도 측면을 찍을때는 은은한 골드의 느낌이 살아나더군요.


ㅠ..ㅠ 카메라 실력이 아직  미숙하다보니..




주변인 6명에게 물어본 결과..

블랙 (3명) / 실버 (2명) / 골드 (1명) 순으로 좋다고 대답했으며,

여자 사람은 블랙 보다 실버나 골드 쪽을 더 선호하는 듯 보였습니다.







솔직히 이렇게 보고 있으면 이뻐 보입니다. 뒤집지만 않으면요 ㅎㅎㅎ




하지만 제겐 스페이그 그레이가 최고!~!! (눈에 콩깍지가 씌였어요...)

하~ 근데 이걸 쓰는 지금도 ㅠ.ㅠ 개통 연락이 안와..


슬퍼2






5. 아이폰5 vs 아이폰6 vs 아이폰6 플러스 크기 및 디자인 비교하기




화이트 계열끼리 나열해 봤습니다.


골드 / 실버 / 실버 이렇게 색상이 나열되어 있지만 크기를 보는데 무리가 없을 듯하여 비교하였습니다.





5.5 인치 /4.7 인치 / 4.0 치 화면 크기의 차이는 확실합니다.


상. 하단 부위가 크게 좁아 지지 않은 거의 그대로의 상태이기 때문에 비율적으로 화면이 더 커 보이는 것도 있는 듯합니다.

갤럭시노트 류와 크기를 재보니 길이가 아이폰6 플러스가 약간 길더군요.

하지만 그냥 봤을 때는 더 길어 보이는 느낌도 듭니다.







층층이 쌓아올려 봤습니다.


여기에 아이폰4가 빠진 것이 아쉬워보이는 사진입니다.









한쪽 끝을 맞처보니 크기의 달라짐이 눈에 띕니다.


특히 아이폰6 플러스가 비약적으로 커진 느낌이 듭니다.










이렇게 보면 계단식 처럼 보이기도 하죠. ㅎㅎ 피라미드 처럼..ㅎ



아이폰6 되면서 달라진 부분이 또 눈에 들어왔습니다. 이어폰 잭 부분입니다.

금속으로 테두리를 마감해놨는데 아이폰6들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충전단자에는 되어있는걸 봐서 두께를 얇게 만들기 위해서 포기한것 같습니다.









커팅 부분이 없어졌으므로 그 쪽에 색상이 벗겨지는 일이 없습니다.











상단 부는 전원버튼이 없어진 민둥머리 형태입니다. 비교하니 확실히 티가 나네요.

늘 한손으로 눌렀던 그 자리가 없어진 것이 왜이렇게 허전한 걸까요.ㅠㅠ









버튼의 모양이 달라진 것도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길. 쭉. 한. 모양으로 변신!!


한손으로 터치 하기 힘들어진만큼.. 또 두께가 얇아진 만큼 변할 수 밖에 없지만

아이폰 특유의 디자인이 사라진 것 같은 느낌도 살포시 들었습니다.


유심 트레이 부분은 볼록한 옆면 때문에 톡 튀어나와 보입니다.









아이폰5 이기 때문에 지문인식 기능이 없었고.. 또 메탈 테두리도 없었죠. ㄷㄷ

그러므로 비교할때 모습이 달라졌니 이런건 말할 수 없네요. ㅠ.ㅠ




디자인만 놓고 보면 확실히 아이폰5도 안꿀리다는 것 정도? 으히히







절연 테이프는.. 위에서 말한 것 처럼 골드가 가장~ 눈에 띕니다.

색을 비슷하게 했으면 이상했을까요??

아니면 차라리 아이폰5 처럼 했어도 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잠깐 해봅니다.











투톤 후레쉬~ 이건 아이폰5s 때 부터 있었던 거라 새롭지 않긴 하지만

제꺼에는 없었으므로 기념 촬영 ~










실버 끼리 보면 색은 같습니다. 아이폰에 쓰인 글자가 좀 달라졌네요. 두께가 더 얇아진듯 보입니다.

K 마크의 위치도 바뀌었구요...


그 외에는 특별한 차이가 없는 것 같네요.








좀 크게 봐도 애플의 로고.. 안입 베어 먹은 사과 모습 같습니다.




절연테이프는 실버와 비슷한 색으로 칠해져 있는 것이 보이시죠?

그냥 보고 있으니 케이스 씌워놓은것 같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둥근 디자인을 채택하였다는 느낌이 확실하게 납니다.










처음에 실물을 보기 전까지 아이폰6가 이쁘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어요.

만약 제 폰이 망가지지 않았다면... 구매 생각을 안했을 꺼라는 거죠.


막상 폰을 사야 하고.. 뭘살까 고민하다가 아이폰6 예약이 시작되자 한차례 더 고민을 했어요.

플러스냐.. 그냥이냐..


폰 게임을 많이하는 저로써는 스펙이 좋고 배터리 용량이 큰게 낫다 싶어서

그냥 플러스로 예약 신청을 하게 된 것인데요.

그러면서도 디자인이 맘에 안들면 어쩌나 걱정했지만...

기대 이상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전 쏘옥 ~~ 마음에 들었습니다.









솔직히 그립감으로 볼때는 4.7인치형 아이폰6가 좋긴합니다.

은근 귀여운 맛도 있어요.








6. 아이폰5 블랙 vs 아이폰6 스페이스 그레이



제가 좋아하는 블랙입니다.~






전면이 모두 까만 색인 것은 동일 합니다.

제 아이폰은 비교할 수 있을 만한 상태가 아니라 지인의 것을 빌려 비교해봤습니다.



전면이 모두 블랙으로 보이지면 테두리 부분은 그레이가 힐끔 보입니다.










뒷면은 아이폰5 블랙처럼 진하길 바라지만...  옅은 색으로 나왔습니다.











절연 테이프도 실버처럼 톤을 비슷하게 맞춰져 있네요.











하단부를 볼때 색감 차이가 많이 나서 별로 일것 같았는데 은근 괜찮더라구요.


매번 올블랙이나 그 비스무리한 폰을 쓰다가 이렇게라도 다른걸 쓰니까

색다른 느낌도 나고 ㅋㅋㅋㅋㅋㅋㅋ









적어도 이번엔 커팅 부분의 기스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는 점에서 ㅋㅋ













아이폰6 이기 때문에 플러스는 저거보다 더 크겠죠?





6. 아이폰5 실버 vs 아이폰6 플러스 골드 비교




이 두 개는 그냥 옆에 놓고 봤을때 갤럭시노트 폰 vs 아이폰 같이 느껴지기도 했습니다.

그만큼 커졌으니까 이런 생각이 들겠죠?






눈으로 봐도 액정 크기나 전체적인 크기 차이가 확연한 모습입니다.










화면 크기가 이렇게 변화하다 보니 궁금해하는 사람도 많았을 것입니다.

또한 아이폰이 화면 커지면 그때 사겠다던 사람도 있었기 때문에

플러스의 인기가 가장 많은 것 같아요.












골드의 절연 테이프 색은 비슷하게 맞출 수 없었는지 눈에 너무 띄는 것이 단점이라면 단점이겠죠?


대부분의 사람들이 케이스를 씌워 놓는다고 생각하면 뒷면 볼 일이 적어서

잠깐 보여지는 측면이나 전면부만 보고 고를 수 있겠지만

그래도 아무것도 장착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모습이 신경쓰이기 때문에

절연 테이프가 정말 정말 정말 싫다고 생각하셨다면 골드는 피하는 것이 좋을 듯 합니다.










크기는 확실히 큽니다. 저도 보고 우와~ 이렇게 커졌나? 이렇게 반응했어요.

분명 갤럭시노트나 g3 등의 다른 큰 폰을 봤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반응이 나왔다는 것은 아이폰에서는 볼 수 없었던 크기라고 생각했기 때문인듯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쓰는데 모든 사람의 취향에 맞출 수 없는 것도 사실입니다.



여기 저기 많이 기웃거리면서 반응을 봤지만
지금 디자인이 가장 안 이쁘다는 말도 좀 있었는데요.

저는 마음에 쏘옥 들었으니......  취향 차이라는 말이 정답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7. 기타 .. 후기..




그립감을 비교해 보았습니다. 아이폰6 플러스 그립감과 아이폰6 그립감 비교 인데요.

손가락이 얼만큼 벌어지는지 보신다면 느낌이 오실꺼에요.


제 손은 아이폰5를 한손으로 잡았을때 중지가 1cm 정도 겹치는 손크기 임을 감안해주세요.






억지로 손으로 잡고 있는 것 같은 큰 느낌과 그래도 한손에는 들고 있을 수 있겠구나 싶은 크기의 차이입니다.

첫번째 상단 사진만 보고 있으면 폰을 언제든지 떨어트릴 위험이 있어보이죠?

그것이 바로 플러스 입니다.



반면 그 옆은 한손에 딱 들어온다기 보다는 적당히 들어 온다는 크기..

아이폰 6죠..


그 아래는 잡고 있는 상태로 그대로 뒤집었을때 손 모양입니다.

악수할때 설렁 설렁 잡는 것 같은 모양새의 아이폰6 플러스 그립감...

이거 잡아보고 전 반드시 케이스가 필요한 사람이겠거니.. 하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원래도 물건을 잘 떨어트리는 편인데.. 그립감을 포기하고 큰화면을 샀으니.. 절대적인 방비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아   참!!!! 밝기도 비교해볼까요.







비슷하게 느껴지긴 하는데 오른쪽이 좀더 노리끼리......한느낌이지 않나요?

반대로 말해면 왼쪽이 좀더 푸르딩딩해 보이기도 한다는 소리

흰색 화면이 넓어져서 그렇게 보이나?? 아니면 착시인가 싶어서 아이폰5까지 같이 비교 해봤습니다.







셋다 최대 밝기인 상태 인데 아이폰6가 더 밝아보이는 느낌??

이건 카메라 촬영의 실수인가 싶기도 하지만 이런 느낌이 있네요. ㄷㄷ




키보드는 확실히 아이폰6 플러스가 크기 때문에 손가락이 굵어서 오타날 일은 없을 듯 합니다.







지금까지도 개통 때문에 많은 분들이 기다리시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일찍 예약하신 분들은 오늘 내로 개통이 될 것같다고 전해 들었습니다. ㅠ..ㅠ

그러니 화..화이팅!





  1. 자몽잉 2014.11.12 16:46 신고

    이번 아이폰은 골드보다 스그.실버가 더 예쁘네용

    • issuephone 2014.11.13 09:58 신고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주변에서 아이폰 색상추천해달라고 하면 스그 -> 실버 -> 골드 순으로 해주고 있거든요. 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