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에 갑자기 등장한 아이폰5c 보급형이라고 하기엔 가격대가 좀 있는 폰입니다. 색상이 원색적이라 은근 화려하기도 하고, 외형 디자인이 플라스틱 케이스로 바뀌고 약간은 무거워지고 두꺼워졌지만 성능으로 보자면 아이폰5와 동일한 제품입니다. 지금 아이폰5를 쓰고 있는 사람이라면 굳이 살 필요가 있나 싶기도 한 제품이기도 한데요. 아이폰5를 단종시키면서 나온 조금은 다른 디자인의 5C가 얼마나 인기가 있을지 궁금해지네요. 아무튼 색상으로 보면 블루, 그린, 핑크 옐로우, 화이트 이렇게 총 5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 블루 개봉기를 씁니다. 아이폰5C의 디자인 확인해 볼까요?  

 

 

 

 

 

 

아이폰5C는 케이스도 종이박스가 아닌 플라스틱 박스에 들어있습니다. 포장 겉에는 흰색으로 한번더 쌓여있는데요. 그래서 아래의 사진에서 흰색 뭉테기가 뭔가 싶으실꺼예요. 그것은 바로 아이폰5C 입니다.

 

 

 

다만 흰색으로 쌓인 이 재질은 얇아서 안이 비치는 형태의 비닐입니다. 케이스를 보호하기 위한다기 보단 속 내용물을 밖에서보이지 않게 하기 위한것도 있을 듯 합니다. 또한 빛에 의한 아이폰5C 손상을 줄이기 위해서 그런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어요.

 

 

아이폰5C도 5S와 마찬가지로  후면에 제품 번호가 있어서 살짝 가렸습니다.

 

 

 

흰색 비닐에 아이폰5C가 적혀있는 것이 미세하게 보이시죠?

 

 

 

비닐을 뜯으면 블루색이 나옵닏. 투명 플라스틱 케이스가 덥혀있는데요. 은근 도시락통 같이 생겼다고 나 할까요?

 

 

 

하단 부에 보면 봉인 테이프가 있습니다. 박스 전체를 감싸고 있는 테이프인데요. 개봉을 하기 위해선 이것을 뜯어야 합니다.

 

 

옆에서 보면 정말 도시락 통같아 보이는 외형이구요..

 

 

그럼 이제 뜯어볼까요?

 

 

뜯고 나면 아이폰5C가 플라스틱 바닥판에 고정되어있는 것을 보실 수 있는데요. 앞면에 보이는 스티커를 제거한 뒤에 판에 서 떼어내시면 됩니다. 좀 꽉 달라 붙어있으니까 뗄떼 조심해서 떼세요~

 

 

아이폰5C를 꺼내면 아래 이런 것들이 들어있습니다. 간단한 제품 설명서와 유십 칩을 꼽을 때 쓰는 핀, 사과 모양의 스티커가 들어있습니다. 사과 모양 스티커는 매번 들어있나 봅니다.

 

 

이 핀을 사용하는 방법이 그림으로 설명되어있습니다. 초보라도 누구나 사용이 가능하죠. 단, 꾸욱 눌러야 하는데 그 힘을 잘 조절 못해서 안된다고 하시는 몇몇 분이 있었습니다. 주변에 그런 사람에게 시범삼에 꾸욱 세게 눌러주었더니 지금은 아주 잘하시더라구요.

 

즉, 폰이 망가질까봐 두려워하는 마음으로 핀을 사용하면 아무 것도 되지 않아요.

 

 

 

충전기가 이렇게 변했네요. 케이블은 그대로입니다.

 

 

아이폰5C 브루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꼭 아이폰5 블랙 색상을 파란 케이스에 씌운듯한 모습입니다. 화면 사이즈나 가로, 세로의 크기는 거의 동일한데 비교해 놓고 보면 왠지 모르게 아이폰5c가 작아보입니다. 일종의 착시현상이 있는 듯합니다.

 

 

 

 

곡선의 디자인이라서 그런지 약간 두꺼운 두께에도 그립감이 좋습니다. 짝 달라 붙는 느낌이네요. 은근 귀엽기도 하구요. 은근 괜찮은 녀석입니다. 디자인만 놓고 보면 나쁘지 않아요.

 

 

 

전원키 부분도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다만 여기 모양이 좀 바뀌었는데요 하단의 스피커는 양쪽이 아닌 한쪽으로 구멍이 크게 있네요. 실제로 음악을 들을 땐 이어폰으로 많이 들으니깐 상관이 없을것 같기도 하네요.

 

 

 

버튼이 달라진 것은 색상밖에 없는 모습이죠.

 

 

 

여기저기 둘러봐도 플라스틱 케이스, 둥근 디자인 외에는 특별한 것은 없어보입니다.

 

 

심지어 홈버튼의 모양도 거의 동일 합니다. 스펙이나 사양, 기능까지 같으니까 그런가 봅니다. 외형의 재질만 다르고 내부 부품은 동일 한 것을 사용한건가 싶은 모습이예요.

 

 

눈으로 보면 더 확실하지만 아이폰5c 블루가 좀 더 큽니다. 둥근 디자인 때문에 그런건지 아니면 외부의 플라스틱 케이스 때문인지는 모르겠네요. 근데 아주 눈에 띌 정도는 아니고 미세하게 우세한 느낌이라고 해야할까요?

 

 

 

디자인의 이런 미묘한 변화, 남자분들은 어떤지 몰라도 여자들은 귀엽다고 괜찮다고 그러네요. 살만한데~ 이러는 소리를 옆에서 늘여놓습니다. 다만 아이폰은 DMB 안되서 사기 그렇다는 이야기가 나왔다는 것이 아쉽네요.

 

정말 아이폰5 하고 너무 같아서 왠만하면 5있으신 분은 안사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걸 보면 5를 단종시킬 수 밖에 없더라구요. 어떻게 보면 외형 디자인은 5s 닮고, 성능은 5c인 이도 저도 아닌 아이가 되었단 점은 있지만 케이스는 단연컨데 메탈이 좋다고 하니까!! 

 

그래도 아이폰5S가 부담스러운 가격이고 그보다 아래인 5도 괜찮다 생각하시면 괜찮은 제품이긴 해요.

 

 

 

 

약간은 장난감 같아 보이는 외형에 지금까지 보던 아이폰과는 좀 다른 가벼운 느낌이긴 하지만 실제로 보면 귀엽다는 생각이 드는 아이폰5C 였습니다. 색상은 5가지 이지만 은근 블루도 괜찮구나 싶어요.

 

꼭 케이스를 씌운 아이폰5 같이 생긴 녀석. 아이폰5c 블루 개봉기였습니다.

 

 

 

 

 

 아이폰5c 관련 구입 문의는 이슈폰(issuephone.co.kr)로 하시면 됩니다.

 본 블로그 에서는 관련 문의에 대한 상세한 대답을 해드리기 어렵습니다.

 

 또한 이 게시물에 관련한 내용 및 사진에 대한 저작권은 이슈폰에 있으므로 무단으로 도용하거나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1. 조민재 2014.02.25 19:57 신고

    원래 스피커는 한쪽에만 있고 이어폰쪽은 마이크 입니다.

    • 기성연필 2014.02.27 17:13 신고

      음 그랬군요... 아니 시끄러워서 스피커 부분을 막았는데도 소리가 나서 죄다 막아봤더니 그제서야 약간 소리가 가려지길래.. 하하하.
      손으로 막은건 아니고 스카치 테이프로 막았습니다 ( 사진찍는데 찰칵 찰칵 소리가 부담스러워서요..ㄷㄷ)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