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12일 아이폰5가 공개 되었습니다.
이번 아이폰5 공개는 기대 이상의 결과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그런가....... 이런 느낌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사실 이번 아이폰5 공개는 항간의 소문과 틀린 부분이 거의 없었다는 점에서도
기대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정말 아이폰5 공개로 밝혀진 기능들과 변화가 거의 없었는지,
혁신 없는 이번 아이폰5 공개는 실망이였는지..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볼 필요가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요.
너무 길어지면 저도 힘들고 읽는 사람도 힘들기 때문에 나누어서 비교해 보기로 해요.





1. 아이폰5 공개 - 변화된 디자인

좀더 길어진 아이폰...이라는 느낌 인데요. 이번 아이폰5 공개 이후
아이폰 패러디로 새롭게 나올 때마다 길어진다는 의미의 유머사진도 나왔었죠.
16:9를 채택한 아이폰5의 사이즈는 가로는 그대로이나 세로가 길어졌기 때문에
나오는 이야기라고 생각합니다.




아이폰5 공개할 때 얇은 두께를 자랑했는데요.
현재 출시된 스마트폰들과 비교를 해도 가장 얇은 두께인 7.6mm 입니다.
이 두께를 만들기 위해 micro-SIM보다 44% 작은 nino-SIM을 사용했으며
Lightning 커넥터는 기존 30핀 커낵터 보다 80% 작고
800만 화소 iSight 카메라는 20%, A6칩은 A5칩보다 22% 작아졌죠.
작아진 부품들의 성능은 당연히 더 좋음에도 불구하고 말입니다.
전체적으로 보자면 18%정도 얇아진 셈이 됩니다.



아이폰에서 항상 문제가 되는 것이 잘 부서지는 외형이였는데요.
뒤판을 알루미늄.. 그것도 Apple 노트북에서 쓰이던 재질을 사용하였죠.
다만 상. 하단에는 유리 부분이 남아 있기 때문에 투톤의 느낌이 되었습니다.
화이트와 실버 모델은 세라믹유리로.. 블랙과 슬레이트 모델은 색소처리 유리입니다.
이렇게 투톤으로 후면 처리한 부분에 대해서는 호불호가 갈려서
싫다고 하는 사람도 있고 좋다고 하는 사람도 있었는데요. 봐야 정확히 알것같습니다.




2. 아이폰5 공개 스펙


4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애플에서 만들수 있는 최대크기가 아닌가 합니다.
더 정확히 말하자면 크게 만들 수 있으나 해상도를 유지하기 위해서
2.54cm당 픽셀 326개를 맞추기 위한 기술의 부재가 문제 인것이죠
그래도 4인치 화면에 1136 × 640 해상도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글씨를 보고, 게임을 하고, 이미지를 확인할때도 선명함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A6칩과 ios6 운영체제는 기존 제품보다 더욱 빨라진 속도와
최적의 배터리 효율을 낼 수 있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그래픽 속도도 A5칩에 비교하면 2배나 빠르다고 합니다.
앞으로 나오는 다른 회사의 제품들이 쿼드코어 스펙인데
A6칩이 그와 비교하여 얼만큼의 성능을 내느냐가 관건이겠죠.



그 외에도 카메라 기능에도 소폭 발전하였는데요.
아이폰4S의 파노라마 기능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켰으며 사진캡쳐가 40% 빨라졌습니다.
저조명 성능, 소음차단 기술 적용에 동영상 흔들림 방지 기술 향상,
동영상에서 최대 10명까지 얼굴을 감지하는 얼굴인식 기능도 추가 되었죠
페이스타임 카메라의 경우도 와이파이 없이 가능하게 되었다는 소식도 있었죠



하지만 국내에 LTE 시장에서 통신사에서 그 부분을 열어줄지가 의문이라서
확실하게 기능이 있으나 쓸 수 없는 기능이 될 가능성도 높다고 하네요.




3. 아이폰5 공개 - 이어폰과 충전기

모양으로만 봤을때 가장 많이 변한 것은 이어폰과 충천 케이블 입니다.
기존의 이어폰 처럼 한눈에 딱 봐도 이어폰이네 이런느낌이 아니라
동글동글한 것이 삐뚤하게 생겼는데요. 귀모양이 제각각인 사람들의 특성을 연구
모형 디자인 테스트를 거쳐 다양한 귀 모양에 맞게 만들어 착용감이 좋으면서
귀에 꼽아도 잘 빠지지 않게 설계 되었다고 하는 아이버드 (이번 아이폰 이어폰이름)

 



그리고 기존의 30핀 커넥터를 작고 내구성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아이폰 충전시
어느 방향으로 꼽아도 충전이 가능하게 만든 lightning 커넥터도 있죠.

만약 기존의 커넥터를 사용하고 싶다면 lightning-30핀 어댑터가 필요하다고 하니
만약 필요하시면 별도로 구매해서 쓰시면 되는데요. 이건 참고만 하세요..





4. 아이폰5 공개 - 눈에 띄는 기능들

 먼저 ios6 베타 테스트 때 알려진 시리 기능입니다.
흔히 알고 있는 음성명령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인데요.
메세지 작성 및 전송, 일정을 잡거나 전화를 거는 등 다양한 곳에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애플리케이션과 연동하여 실행도 가능합니다.



가끔 농담에도  반응하는 시리는 베타 테스트 때 유머로 많이 등장하곤 했죠.
하지만 한국만 지원에 대해서 아쉬웠던 부분이 많았기 때문에
어느정도로 보완하여 출시가 되는지 궁금합니다.








아이폰5 공개때 나온 지도 애플리케이션은 확인해보셨나 모르겠는데요.
벡터기반 엔진을 사용하기 때문에 텍스트는 선명하고 그래픽은 깨끗함을 물론..
패닝및 줌기능이 부드럽고 빠르죠.
또한 기존의 지도 애플리케이션보다 활용도 면에서도 좋습니다.


특히 턴 바이 턴 기능.. 내비게이션과 동일하게 음성안내도 가능하며 3D 보기가 가능하죠.
실제로 내비게이션과 동일하게 화면이 도로 전면을 3D시각으로 보여주는 방식으로 전환됩니다.
또한 경로이탈시 재탐색으로 목적지에 맞는 경로를 알려줍니다.


지도의 Flyover 기능. 이 기능은 주요 도시지역을 하늘에서 땅을 바라보는 듯한 시각으로
내려보는 것 뿐만 아니라 3D 보기가 가능하기 때문에 좌우 위 아래 돌려 보아도
하나의 건물 4면을 다 보는 듯한 느낌을 줄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은 추가된 기능으로
ios6 업그레이드 하는 기중중 아이폰 4S이상 기종만 사용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외에 passbook 라는 애플리케이션도 나오는데요.
쉽게 말하면 쿠폰, 카드, 탑승권을 한 곳에 정리하여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 앱 입니다.
필요한 시간, 장소에 따라 잠금화면에 해당 티켓이 노출이 되는 데요.
항공에가면 탑승권이 노출이 되고 특정할인이 되는 곳에서는 해당 카드가 뜨는 식이죠
하지만 이를 지원하는 곳이 많아야 다용도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을 빼 놓을 수 없다는 것





전화의 방해 금지모드도 추가된 기능인데요.
전화가 걸려왔을때 그 부분을 위로 올리면 메세지 창이 나타납니다.
여기서 원하는 메세지를 클릭하거나 작성하여 보낼 수 있는 거죠
메세지가 안되면 다시 알리기를 사용해도 됩니다.
한시간 단위 또는 장소에 맞게 알림을 받을 수 있는거죠.





5. 아이폰5 공개 - 앞으로..

아이폰5 공개 이후 많은 언론에서 혁신이 없다. 실망이다. 사지 말아야할 이유 등등
다양한 언론을 공개하고 인용, 보도 하였습니다.
특히 국내에서 해외에서 그렇게 이야기 하더라 하면서 비판을 하였는데요.

그중 H 신문사에서 인용한 포브스 기사를 보면 아이폰5 공개 이후 기대한 만큼 실망이 컸다며 비판하였지만
'지금까지의 내 충고와는 달리, 나는 아마도 새로운 아이폰(아이폰5)를 살것이다.
다른 무엇보다 , 아이폰5는 미치도록 근사할 것이다.'라고 마무리 지은 부분은 제외한 경우도 있었죠.
출처 -  http://www.forbes.com/sites/roberthof/2012/09/12/why-you-shouldnt-buy-apples-new-iphone-5/2/



저 또한 이번 아이폰5 공개 이후 혁신이라고 불리울 만한 기능은 없지 않나 싶었지만
과연 그것만으로 아이폰5를 평가하는 것이 맞는가에 대한 의문은 들었거든요.
기존 아이폰 사용자가 아이폰5 공개 이후에도 재 구매율이 44% 넘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는 시장조사업체인 'Usurv'에서 조사한 내용으로 44% 예스 라고 대답한 사람들이
[생각해볼 필요도 없이] 구매할 것이라고 대답했다는 사실만 보더라도
아이폰의 신뢰도가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이폰5 공개 이후 재구매든, 신규 구매든 선택은 여러분에게 달려 있습니다.
언론에서 말하는 혁신이 없기 때문에 살 필요가 없다고 한다면...
지금까지 혁신이 없는 모든 폰들을 사지 말야 하는 것이라는 결론 밖에 없기 때문에
단지 그 이유 때문이라고 한다면 사지 말라는 설득력은 없다고 봅니다.

그렇다면 사야하는 이유가 있냐고 물으면.. 그 또한 없다고 봅니다.
어떤 스마트폰이든 꼭 사야하고 꼭 사지 말아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아이폰5, 앞으로 출시될 갤럭시노트2와 옵티머스G 등과 비교해보고
나에게 잘 맞을 것 같고 불만 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면 그 폰은 꼭 사야 할 폰입니다.
단지.. 그것 뿐!!!!!
그렇기 때문에 미리 머리속에 정해 놓지 마시고.. 많이 알아보고 선택하시길 바랍니다.
오늘 아이폰5 공개 포스팅도 그런 의미로 작성한 것이라는 점도 기억해주세요~!!


아이폰5 공개일이 발표가 되었습니다. 루머처럼 나 돌아 다니던 소식이
단 한번에 정리가 되는 듯한 느낌인데요.
9월 12일 오전 10시 샌프란시스코 도심에 있는 예바 부에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초청장에 정확히 어떤 행사이지 내용을 밝히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아이폰5 공개 행사일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초청장의 디자인 인데요.. 주요 애널리스트들, 언론사들에게 보낸 초청장
행사 날짜인 12일의 그림자 형식으로 '5'를 나태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또 예바 부에나센터는 애플이 중 제품 발표때 마다 이용한 장소였다는 점에서도
사람들은 이제 드디어 아이폰5 공개가 되는 구나~ 하고 생각나게 한 것도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폰5 공개에 대해 아이폰5가 아닌 뉴아이폰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는데요.
외국의 한 블로크 iPhoneleuwsblog.nl이 이미지를 개제, 소개하면서
"아이폰 신제품의 패키지 케이스 사진으로 볼때 신제품의 이름은 아이폰5가 아닌
뉴 아이폰'이 될 것으로 보인다. "라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는 올해 아이패드3가 뉴아이패드라는 이름이 지어진 것과 같은 맥락이라는 것인데요.




지난달 말 차세대 아이폰용 악세서리 제조 협력사로 부터 아이폰5로 추청되는
사진들이 여럿 개제 된 것을 본다면 아이폰5의 아이폰이 5배열인데다
기존 제품들인 아이폰3GS, 아이폰4S보다 세로로 길죽하고 더 얇다는 거죠
아무튼 이런 루머는 아이폰5 공개 행사가 끝난다면 밝혀질 이야기 라는 것은
변함 없는 사실이라는 점!!!!!!



그렇다면 아이폰5 판매 일정은 어떻게 될까요?
아이폰5 공개가 9월 12일 이루어지면 미국판매는 9월21일이 될 것입니다.
한국이 1차 출시국에 들어가지 않는 이상 평균적으로 1~2달 정도의 시간이 걸렸는데요.
국내 통신사에서도 국내에 빠르면 다음달 쯤 아이폰5 판매가 될 것이라고 예측하고 있습니다.
또한 해외의 업체에서 제조한 휴대폰이기 때문에 국내 전파 인증을 받아아 함으로
더욱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은 되고 있습니다.



아이폰4 때처럼 거대한 중국시장을 우선으로 하여 국내 물량 공급을 지연하게 될 경우
물량 확보가 되지 않은 상태에서 예약판매를 진행, 지연시킨 것에 대한 원망이
다시 한번 나타날 지도 모르는 것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지요.
우리나라가 그리 크지는 않지만 해마다 아이폰 백만대 가까이 팔아주는 곳이라는 점에서
애플에서 국내 고객에 대한 대우를 달리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아이폰5가 국내 LTE로 출시 될 경우 삼성과의 특허 소송에 대한 전쟁에 합류할 가능도 있고
이를 대비 아이폰이 이쪽 관련 특허를 사들이고 있다는 점도 주목을 해야 할 점이긴 합니다.



아이폰 5 공개 행사.. 그리고 판매까지 그리 순탄하지 않을것 같긴하지만
그래도 기다려 지는 것은 어쩔 수 없지 않나 싶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