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노트3 핑크가 나오기는 했지만 그렇게 많은 수량이 한꺼번에 나온 것이 아니라서 나올 때 마다 순간 순간 팔린다고 하네요. 그러다 문득 오늘은 좀 더 많이 나왔다고 하더라구요. 도대체 어떤 물건이길래 이렇게 관심이 높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나오는 족족 나가는 갤럭시노트3 핑크. 그전에 갤럭시 제품들의 핑크가 딱히 마음에 들었던 적이 없어서 기대도 안하고 있었습니다.

 

공식 이미지로 보면 이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실제로 보는 것과는 좀 다른 느낌이 날 수도 있는 거니까요. 그래서 핑크를 봤는데요. 오~ 개인적으로 색상 정말 좋네요. 이런 색 좋아해요.

 

기능이나 디자인이 크게 달라진 것이 없으므로 어떤 색인지 어떤 느낌인지만 살짝 알려드릴게요. 사진을 보고 참고 하시구요. 이 색이 많이 나오는 것이 아니라서 아직까지도 선착순이라고 하네요.. 그럼 갤럭시노트3 핑크 개봉기 시작해요~~~

 

 

 

 

 

 

갤럭시노트3 핑크의 박스 입니다. 이렇게 봐서는 다른 점이 없어보이죠?

 

 

 

하지만 옆을 보면 색상이 다르다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박스 모양은 잘 보셨죠?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개봉기를 시작합니다.

 

 

뚜껑을 열고보니 갤럭시노트3 핑크의 모습이 나옵니다. 전면부에틑 약간의 스펙이 기재되어있는 필름이 있죠. 간단하게 떼어내고 쓰시면 됩니다. LTE-A를 지원하고 5.7인치이며 펜에 대한 기능과 카메라 기능, 배터리 용량들이 적혀있습니다.

 

 

특별히 삼성은 악세사리랑 폰이랑 색을 맞춰주지 않아요. 흰색을 사도 흰색, 검은색을 사도 흰색, 핑크를 사도 흰색입니다. 그러므로 깔맞춤이 되지 않았다고 섭섭해하실 필요는 없어요.

 

 

안에 차곡차곡 잘 끼워넣은 모습입니다.

 

 

부품은 다른 것과 거의 다르지 않지만 펜 끝 부분에 심을 넣고 빼느 집게랑 펜 리필(?)용이 들어있는 것이 갤럭시노트3의 특징입니다.

 

 

물론 빛에 따라서 색이 좀 달라 보일 수 있습니다. 꼭 글라데이션 같이 보이지만 위는 어둡고 아래는 조명에 의해 밝아져서 흰색처럼 보이는 것입니다.

 

 

다소 밝아 보이지만 이것보다는 살짝 더 선명한 색상입니다.

 

 

이게 아마도 비슷한 느낌이지 싶네요. 상단부의 이어폰 단자 보이시죠? 사진 왼쪽으로는 DMB 안테나 입니다.

 

 

하단 부는 충전 단자가 다르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갤럭시노트3 부터 달라졌는데요. 이후 나오는 제품들도 다 이렇게 될지는 앞으로 지켜봐야 겠네요. 이렇게 바꾼 이유가 충전 때문이라고 합니다.

 

 

볼륨버튼 부위입니다.

 

 

전원부는 이렇게 생겼고 위치도 위쪽이죠.

 

 

상단에는 LED 램프가 있습니다. 껐다 켜거나 할때 불이 들어오더군요.

 

 

중앙의 물리버튼이 있고 양옆으로는 터치식 입니다. 터치하면 불이 한 2~3초간 들어옵니다. (체감상으론 1초만에 꺼지는 느낌이예요.)

 

 

 

후면에 카메라 부분입니다. 특별한 것은 없어요.

 

 

 

펜은 얌전하게 잘 들어가 있습니다.

 

 

펜은 시크릿노트나 뷰3에 비해 깁니다. 그래서 잡는 것으로 따지면 이게가장 편한 듯 합니다.

 

 

 

감압식 펜이라서 그런지 뾰족해요..

 

 

펜을 뽑으니 에어커멘드 기능이 열립니다. 이 기능을 열려면 펜 몸통에 있는 버튼을 꾸욱 누른 상태로 화면 가까이 다가가면 됩니다. 화면을 터치하면 캡쳐니까 터치하지는 마시구요. 그냥 다가가서 점이 생기는 모양이 보이면 부채가 펼쳐지듯 열리면서 에어 커멘드 툴이 보입니다.

 

 

화면 왼쪽에 있는 반달 모양을 누르면 멀티 윈도우가 되는 아이콘들이 보입니다. 간혹 반달 모양까지 없애고 싶으신 분들은 폰의 하단에 홈버튼 옆으로 있는 취소버튼을 꾸~욱 눌러주시면 됩니다.

 

반달 모양의 위치를 바꾸고 싶다고 한다면 일단 닫고 나서 그 반달을 꾸욱 누르면 이동할 수 있게 됩니다.

 

 

왠지 앱이 좀 줄었나? 하는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자체 앱 페이지가 2개니까요.. 하지만 그것은 숨겨진 폴더안에 있는 앱을 못봐서 하는 소리죠. 첫 페이지 하단에 3개의 폴더가 있고.. 각 폭더 안에는 앱들이 꽉 차있습니다.

 

 

 

펜 윈도우로 다양한 기능을 열수 있는데 이게 팝업으로 또 다 열리네요. 다만 그렇게 열면 과부하가 걸릴 수도.. 아니면 배터리 소모가 빠를 수도 있으니 그냥 실험은 하되 그런식으로 쓰고 다니는 것은 비추 입니다.

 

 

아 참고로 지금 화면에 보이는 배경은 제가 다운받은 것입니다. 갤럭시노트3 핑크에 저 화면이 있을 꺼야 하고 찾지는 마세요. 핑크에 핑크 배경을 넣고 싶어서 찾아서 넣은거니까요..

 

 

 

 

실제로 보면 색상이 참 좋습니다. 갤럭시노트3의 홈배경이나 잠금배경에 따라서 색이 연보라 같이 느껴지기도 하네요. 노트류 시리즈가 여성분들에게 인기가 더 많은데.. 이 색은 압도적으로 여자분들이 많이 쓰실것 같네요. 없어서 못팔정도로 한가지 칼라가 인기를 독식하고 있는 모습도 보이네요. 그래도 요근래 종종 많이 나온다고 하니 물량이 좀 풀리려나.. 하는 생각도 들어요.

 

그래도 장담은 못합니다. ㅋㅋㅋ

 

이상하게 핑크를 풀어도 화이트나 블랙 같은 색보다 많이는 안 내놓고.. 시간이 지나면 출시를 안해버리니까요.. 그래서 희귀하게 되는 경향이 있긴 하죠. 갤럭시노트3 핑크는 또 어떻게 될지 예측하기 힘드네요.

 

그럼 갤럭시노트3 핑크 개봉기 이만 마칩니다~

 

 

 

 

 

 

 본 블로그에서는 제품의 가격, 재고, 요금 관련 문의는 받지 않습니다.

 

  해당 문의를 하시려면 이슈폰(issuephone.co.kr)으로 부탁드립니다. 

 

 해당 개봉기의 저작권은 이슈폰에 있으므로 무단도용은 하시면 안되요~

 

 

 

 

 

 

  1. 덜티한세상 2014.02.06 19:17 신고

    리뷰가 전문적이진 않네요 펜 끝이 뾰족한 이유는 테블릿 회사 와콤과의 기술 제휴로 와콤의 필압 감지 기능이 들어가있어서 펜 끝이 뾰족한 것이구요
    안드로이드 os 구조상 멀티윈도우로 과부하가 걸릴 일은 없습니다 배터리 소모량이 늘어나기야 하겠지만 미미한 정도구요 진정 베터리 소모량을 줄이고 싶다면 흰색 화면을 최소로 줄이는게 최선이겠습니다 amoled 디스플레이는 흰색 화면에서 lcd 대비 300퍼센트의 소모전력을 가지고 있으니까요

  2. 소문 2014.05.31 08:45 신고

    잘 모르시는 부분이 여기저기서 많이 보이지만 하나 지적하자면 충전 단자가 저렇게 되어있는건 충전 때문이 아니라ㅡㅡ
    USB3.0포트여서 그렇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