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스마트폰에 사람들이 가장 많은 질문을 하는 제품은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이렇게 3가지 입니다.
물론 찾아본다면 한 두개 정도 더 있을 수도 있겠지만 

최신 스마트폰으로서 비슷한 스펙의 독특한 기능을 가지고 있다다는 점,

그리고 제조사가 각각 다르다는 것까지 비교가 되는 제품이기 때문이기도 한데요.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에 대해 비교하려고 보니 글이 길어질 정도로 많더라구요.

그래서 시리즈로 묶어서 하려고 하는데요. 디자인, 스펙, 기능, 장단점으로 나누어서

포스팅 할 것이기 때문에  마음에 드시는 부분만 골라 보셔도 되고 다 보시면 저야 감사합니다. ㅎㅎ

 

만약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셋 중에 하나를 선택하기 위해서 들어오셨다면

충분할지 모르겠지만 지금 부터 쓰는 비교글을 보시고 충분한 정보를 얻으 뒤 구입하시길 바랍니다.

그럼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비교 시작할께요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비교 1 디자인

 

 가장 먼저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디자인을 선택한 것은

비교하기가 가벼운 소재이기 때문인데요. 가볍게 보시고 넘어가셔도 되니

저도 그렇도 여러분도 그렇고 즐긴다 하고 생각하시면 될것 같습니다.


요즘은 스마트폰을 고를때 스펙과 성능이나 기능을 보는 사람도 많지만

디자인도 부수적으로 많이 보게 되죠. 디자인만으로 스마트폰을 설명할 순 없지만.

그래도 내가 쓰는 스마트폰이 이쁘길 바라는 마음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한번 사면 오래 써야 하는 것도 그 이유 중 하나일 것이구요. 그렇기 때문에

그냐야 넘어가기엔 약간 아쉽고 자세히 알고 가기엔 심심하기도 하실 텐데요.

위에서 말한 것 처럼 가볍게 즐긴다 생각하시고 넘어가시면 더 편할 것 같네요.

 

 

 

<갤럭시노트2 디자인>.


갤럭시노트2를 처음 봤을 때는 지난 제품인 갤럭시노트 보다 작아보이는 거였죠

분명 화면 크기는 5.5인치로 0.3인치 커진다고 했는데도 말이예요.

그 이유는 바로 가로의 길이가 더 짧아졌다는 데에 있었습니다.

16:10이였던 갤럭시노트를 그립감에 좀더 치중을 두어서 16:9로 하였고

이 과정에서 가로는 짧아지고 세로는 길어자게 되었던 것이죠.

또한 시대의 발달이 기술의 발달과도 같다고 베젤(화면을 둘러싼 테두리 부분)이

보다 얇아졌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 아니였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좌 -  갤럭시노트2,  우 - 갤럭시노트>

 

전체적으로 모양을 보자면 전체적으로 곡선이 많은 디자인 입니다.

갤럭시S3보다 가로 세로가 길어진 모습이라 보면 되는데요

손으로 잡고 쭈욱~ 늘린듯 한데요. 그래서 가로 세로 직선 부분이 있나봐요.

 

그 외에 물리버튼은 지난 제품인 갤럭시노트 보다 가로로 더 길어져

홈버튼 클릭이 좀더 쉬워졌다는 것인데요. 실제로 봤을 때는

직접 비교 하지 않고 느끼지 못할 정도의 크기라서 불편하거나

이상해 보이는 것도 없습니다. 그리고 다물리 버튼 테두리 부분에 진한 메탈 부분이

거의 없어졌다는 점에서 보자면 더욱 깔끔해 보인다고 평가를 하더라구요.

그 부분에 대해서는 사람 마다 다르니까 그냥 알고 넘어가시면 될것 같습니다.

 

 

 

 

 


<옵티머스 G 디자인> 
 

옵티머스G는 기존에 나온 제품과 비교했을 때 디자인 면에서

가장 많이 변한 제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특히 바로 전에 나왔던 옵티머스 LTE2와 비교를 한다고 했을때

그와 비슷한 모습을 찾아보기 힘들다는 면에서 더욱 그렇겠죠.

 

전체적으로 네모 반듯했던 다지인에서 모서리에 곡선이 들어간 디자인으로 변화.

후면의 디자인 변화가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이런 변화가

나쁘다는 것은 아니지만 네모 반듯했던 디자인을 좋아하던 사람에겐 아쉬울 수도 있을 것 같네요.

 

 

 


 후면을 보면 LG 특허기술인 크리스탈 리플레션 공법은

빛의 각도에 따라 반짝 거리는 효과가 다르게 느껴집니다. 어떻게 보면
화려해 보일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전 이런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전면부가 깔끔하니 후면에 이런 패턴을 쓰는 것도 나쁘지 않다 생각합니다.

 

 

 

두께는 더 얇아졌지만 후면의 카메라가 약간 튀어나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혹시 카메라가 다칠까봐 뒤로 세게 못내려 놓을 것 같은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사진으로 잘 안보일 수 있는데요 옆으로 살짝 기울여서 보면 한눈에 보여요

전체적으로 깔끔하다는 잘 빠졌다는 평가가 있지만 디자인에선 이부분이 흠이 아닐까 하네요.

 

 

 

<베가R3 디자인>

 

 

베가R3는 얇은 배젤이 특징입니다. 또한 그립감을 주기 위해 중앙은 볼록하고

가장자리는 얇은 형태인데요. 실제로 만져보면 손을 약간 오무리고 있는

자연스러운 형태에 맞게 디자인 된것 처럼 그립감이 좋은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예전에 베가S5에서 얇은 베젤을 먼저 선보인 베가에서 가장자리가 약간 튀어나온 것은

폰을 잡았을 뿐인데 터치로 인식되는 문제를 보안하기 위한것은 아닌가 생각 되는데요.

앞으로 떨어뜨려도 액정이 나가지 않을 것만 같은 그런 느낌이 듭니다.

 

 

<좌 - 베가S5,  우 - 베가R3>

 


로고도 SKY에서 VEGA로 바뀌었고 후면에서 전면부 하단으로 바뀌어 배치되었습니다.

화면크기는 베가R3가 조금더 크게 나왔습니다. 0.3인치 정도?? 

그리고 두께는 베가R3가 조금더 두껍지만 얇고 일정한 두께보다

중앙이 두꺼운 디자인이랑 손안에 들어오는 느낌은 비슷한 것 같네요.

그래도 약간 메탈 테두리 느낌이 없어져서 그런지 밋밋해 보이는군요.

사람마다 보는데 차이가 있으니 이건 개인의견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디자인 비교는 일단 전에 나온 제품과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비교 했는데요. 얼마나 달라졌는지 발전했는지

후퇴했는지 보시는 분이 판단하기 좋으시라고 한 것 이라고 생각해 주세요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중에서 5인치대 스마트폰은

갤럭시노트2, 베가R3 입니다. 그리고 제일 크것은 갤럭시노트2 이구요.

가장 작다고 해도 1인치도 채 차이 안나니까 사용하시는데 무리는 없습니다.

 

 

개인적인 의견이 좀 들어가서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디자인 비교가

좀 어렵게 느껴지실 수도 있었으리란 생각이 드는데요. 가장 중요한 스펙이나 기능은

다음 편에 준비했기 때문에 그것을 마저 보시고 결정해보시는 것을 추천해드려요.

그럼 오늘은 간단하게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비교 2. 스펙
 

 

 

 

 

 

 

 

스마트폰 구매자 중에서 스마트폰의 스펙을 가장 먼저 본다는 사람이 많기 때문에

비교를 할 때 빠져서는 안되는 부분이기도 한데요.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이렇게 최근 나온 제품을 비교할 때에도 반드시 들어가야 할 부분이 아닐까 합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세가지 제품은 비슷한 부분도 있습니다.

크게 보자면 셋다 쿼드코어에 2G RAM 제품이라는 것입니다.

그래서 보다 빠른 처리 속도나 반응속도가 나는 것이지만

이것만으로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를 설명하기엔 부족하기 때문에

보다 자세한 스펙 비교를 해보도록 할 텐데요. 우선 세 제품의 스펙에 대해

한눈에 비교해 보기 쉽도록 표를 준비했습니다. 아래 표를 참고해 주세요.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의 스펙 중에 OS에 대해 짧게 설명할게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최신 OS를 탑재하고 있는 제품은 갤럭시노트2 입니다.

출시할 때부터 이미 OS 부분이 젤리빈이였습니다. 그에 따른 기능들도 적용 됐구요.

 

 

 

 

 

하지만 나머지 두 제품은 아직 아이스크림샌드위치 기반이기 때문에 아쉽습니다.

옵티머스G의 경우 조금 늦게 출시하더라도 OS가 젤리빈이였으면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요. 아쉬움도 잠시 12월 쯤에는 OS 업그레이드 할 것이라고 LG에서 이야기

했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잠시 기다려 보시는 것도 나쁘지 않을 듯 합니다.

 

 

 

 

가장 아쉽게 생각되는 것이 베가R3라고 할 수 있는데요. 아직까지 언제

젤리빈으로 업그레이드 될 것인지에 대한 일정조차 없어서 아쉽기만 합니다.

물론 젤리빈 업그레이드를 하겠다는 발표는 있었지만 그 날짜가 정확하지 않죠.

다른 제품들이 언제 하는 지 보고 결정을 하려고 하는 것일까요?

현재 다들 발표된 일정은 없지만 예상하고 있는 날짜는 올 12월 또는 내년 1분기 입니다.

2년간 써야 하는 스마트폰의 OS가 업그레이드에 있어서 명확한 답이 없다면

그 부분에 대해 아쉬워할 듯 한데요. 이런 사후 지원 부분이 베가 시리즈의 단점 중

하나 이기 때문에 보다 빠른 대처가 필요하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의 CPU는 삼성 vs LG, 베가 입니다.

갤럭시노트2는 자회사의 엑시노스를 탑재하고 있는 반면 나머지 두 제품은

퀄컴의 스냅드래곤을 탑재하고 있기 때문이죠. 사실 CPU에 대해 뭐가 더 좋은지

따지는 것이 크게 중요하다 할 수 없다고 생각하는 데요.

 테스트상에 스냅드래곤4 Pro가 좋게 나왔다고 하지만 

 CUP만으로 스마트폰 전체를 설명하기 어렵기 때문입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디스플레이에 대해서 볼께요

 

 

 

먼저 갤럭시노트2는 슈퍼 HD 아몰레드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몰레드에 대해 아시는 분들은 주로 펜타일 방식을 생각하시는데요.

1픽셀이 RG(빨강,녹색) 또는 BG(파랑, 녹색)으로 구성되었으며

2픽셀 RGBG로 배열된 방식으로 선명도와 세부묘사의 손실이 있다는

단점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었는데요. 이번에는 펜타일 방식이 아닌

S-stripe RGB 방식을 채택함으로서 펜타일보다 더욱 우수한 품질을

표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한층 발전했다고 할 수 있습니다.

RBG 방식처럼 1픽셀에 빨강,파랑, 녹색 소자가 다 들어가 있지만

배열이 좀 다르다고 보시면 되는데요. 이로 인해 낮은 전력으로도

파란 색감의 표현을 할 수 있게 되었고 전력이 낮아지니 수명도 늘어나게 되었죠.

이로 인해 번인현상도 어느정도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장점인

명암비, 응답속도, 시야각에 대해서 그래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죠.

 

 

 

 

이런 S-Stripe 방식의 갤럭시노트2는 아몰레드와 색이 과장되어 보인다는 것을

해소하기 위해 화면모드를 조절할 수 있게 하였는데요. 특히 내추럴과 영화화면에서

RBG방식과 유사한 색재현율을 보인다는 점에서 본다면 다양한 색감을 하나에서

느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죠. 다만 휘도가 낮다는 점이 아쉬운데요.

휘도가 낮다는 것은 낮에 밖에서 화면을 볼 때 잘 안보인다는 뜻이기 때문이죠.

물론 걸어다니면서 핸드폰을 만질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밖에서 사용하는 경우도 많아

불편함을 느낄 수 있다는 것이 아쉽긴 합니다.

 

 

 

 

 

 

 

 

 

옵티머스 G 디스플레이인 True HD IPS+ 입니다. RBG방식으로

균일한 수량의 미세 화소를 구현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인데요.

PPI, 즉, 인치당 픽셀수가 320으로 295만화소의 고해상도 입니다.

이는 확대를 했을때에도 이몰레드에 비해 1.6배 정도 선명하며 글씨도 잘 볼수 있죠.

 

 

 

 

이번에 IPS에 +가 붙은 이유 중 하나는 전력소비를 낮춘데 있는데요.

색상과 관계없이 소비전력에 변화가 없이 소비전력이 낮아서

흰색에서 가장 전력소모가 큰 아몰레드랑 비교했을때 최대 70%까지 절감됩니다.

 또한 휘도가 470nit로 고휘도를 구현하는데요. 야외에서 무리없이 쓸 수 있을 정도로

잘 보이기 때문에 언제 어느 때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이번 디스플레이를 내놓으면서 가장 자신있게 이야기한 부분은 터치감 입니다.

커버유리 완전 일체형 터치(G2 Touch Hybrid) 기술 적용으로 기존에 비해 두께가

27% 얇아지고 외부 충격에 대한 강도가 높아졌으며 터치감도 좋아졌습니다.

이는 커버유리와 터치센서를 일체형으로 하고 내부 공기층을 제거함으로서

터치에 빠르게 반응 할 수 있게 되어 그런 것이죠.

 

 

 

 

 

 

 

 

 

베가R3 디스플레이는 샤프 IPS 디스플레이 입니다. IPS의 공통적 특징인

RBG 방식이라던가 자연색감에 가까운 표현, 선명하다는 것이죠.

휘도도 좋은 편이라 낮에 밖에서 사용하시는데 편하신 것도 같습니다.

사실 큰 차이라고는 화면 터치감이나 ppi의 차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터치감,ppi는 옵티머스G가 더 좋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베가R3가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 LG에서 발전시킨 IPS가 조금더 좋은 것이죠.

솔직히 디스플레이 면에서는 특별하고 특이한 부분이 없기 때문에

추가적인 설명은 덧붙이기 힘들듯 합니다.

 

 

 

 

 

 

 

 

 

 

갤럭시노트2 옵티머스G 베가R3 배터리


 
 
배터리의 경우 갤럭시노트2는 정말 대용량입니다. 무려 3100mAh 이죠.

특별히 달라진 것은 없지만 기존에 비해 커졌고 용량이 늘었고 사용시간도 늘었죠.

평균 충전시간은 2시간 반 정도입니다. 3D 게임 연속 플레이시에도 4시간을 넘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여분의 배터리까지 있다고 하다면 충전할 시간이 없더라도

밖에서 생활하는데 큰 지장이 없을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

 

 

 

 

 


옵티머스G의 경우는 분명히 전작인 옵티머스 LTE2보다 배터리 부분이 좋아졌습니다.

2100mAh지만 리튬폴리머 배터리로 얇고 가벼우며 전력효율이 더 좋죠.
또한 충전효율도 기존보다 60% 향상 되었고 말이죠.
하지만 3D 게임을 하였을 때 3시간 10~30분 정도면 배터리를 다 쓰게 되기 때문에

효율면에서 보자면 낮은 수준입니다. 탈착식배터리였다면 또 말이 다르겠지만

일체형이라는 점에서 본다면 이 부분은 큰 단점이 될 수 있죠. 

실제로 충전시간은 빨라졌다 하더라도 외부로 나갈대 배터리 충전 케이블을

수시로 들고 다니거나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 때문에라도 불편한 점이 생기죠.

그래서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듭니다. 

 

 

 

 베가R3는 배터리 용량이 2600mAh 입니다. 베가R3의 배터리에서 

가장 특징적인 부분은 빠른 충전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완전 충전시 걸리는 시간이

100분 (실제로 105분) 이라는 점입니다. 이는 베가R3에 배터리를 넣고 케이블로

직접 연결하여 충전할 때 가능한 것인데요. 배터리만 충전하게 되면 기존의 시간과 

비슷한 2시간대의 충전시간이 나온다는 점은 참고하면 좋습니다.

빠른 완전 충전이 되면 일상 생활에 밖에서 배터리 소모에 대해 반응하기 좋은데요

요즘은 커피전문점에 흔하게 콘센트가 다 있기 때문에 커피 한잔 하면서

충전해서 쓰기 좋다는 점입니다.

 

 

 

 


 

그 외 다양한 스펙의 차이가 있습니다. 카메라 화소나 크기, 무게 외장의 지워/ 미지원등

어떻게 보면 소소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에 따라 크게 느껴질 수도 있죠.

하지만 이 부분을 다 설명하는 것보다 표를 눈으로 보는 것이 더 쉽기 때문에

스펙 중에서 가장 많이 고려하는 부분에 대해 설명해 드렸습니다. 만약 이 설명에서

모자란 점이 있거나 궁금하신 부분이 있다면 댓글로 달아주세요~

참고하여 반영 또는 수정하겠습니다. 그럼 오늘 스펙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까지 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