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 웨어러블 스마트 워치인 기어s2가 나온지도 꽤 되었어요. 게다가 이번에 SKT 전용으로 기어s2 클래식 출시도 되었는데 뜬금없이 예전에 나온 제품의 개봉기를 한다고 하니 약간 당황스러우셨을 거예요. 원래 사진이 있었는데 포스팅 하는 여유가 없다보니 이제서야 쓰게 되었답니다.

 

기어S2 band는 우레단 스트랩으로 되어 있습니다. (스트랩 = 시계 줄) 이 부분은 변경이 가능하지만 별도로 구매를 해야 한다는 군요. 색상은 화이트와 다크 그레이가 있는데 기어s2 개봉기는 다크 그레이 색으로 씁니다.

 

 

 

 

 

기어s2는 동그란 박스 안에 들어 있습니다. 이번에 나온 제품의 디스플레이가 원형이라는 부분을 박스에서도 보여주는 듯 합니다.

 

 

 

박스를 열고 기어s2가 있는 부분을 들어올리면 안쪽에는 구성품들이 들어 있습니다.

 

 

 

 

 

구성품에는 충전기, 우레탄 스트랩 1개, 설명서, 그리고 무선충전 거치대가 있습니다.

 

 

 

 

이전 기어들과는 다르게 무선 충전이 되는 형태로 여기에 기어를 올려놓기만 하면 됩니다. 물론 잘 올려놔야 충전이 되겠죠?  

 

 

 

 

올려 놓을때는 이렇게 하면 됩니다. 자기 전에 시계를 풀고 자는 것이 일반적이다 보니 이렇게 올려놓고 밤새 충전 하는 방법도 좋겠죠?

 

 

 

 

 

 

예전에 비하면 정말 많이 편해졌습니다. 케이스를 씌우고 거기에 충전 케이블을 연결했어야 했는데 이제는 무선 충전기 바닥 쪽에 충전 케이블을 연결해 놓고 기어S2를 풀어야 하는 상황일 때 그냥 여기다 올려놓기만 하면 되니까요.

 

 

 

 

 

기어s2에는 다양한 메뉴가 있습니다. 운동과 관련된 s헬스나 나이키 앱, 일상생활에서 주로 쓰이는 알림 앱도 가능하죠. 게다가 더 살펴보면 버스 앱도 있답니다.

 

 

 

 

 

 

아!! 갤럭시 기어s2의 스포티형 스타일이기 때문에 좀 더 시계같은 모습을 보고 싶다면 "클래식"으로 보셔야 합니다. 기어s2의 시계줄은 우레탄 스트랩 입니다. 기본적으로 L 사이즈이고 번들로 S 사이즈가 들어있으니 착용 후 L 사이지의 시계줄이 크다 싶으면 교체하시면 됩니다. 설명서에는 교체하는 방법이 잘 나와 있는데요. 은근 어렵지 않습니다. 다만 손톱이 조금 있어야 편합니다. (너무 길면 또 잘 안되더라구요)

 

 

 

 

 

첫 화면의 시계 모양은 기본적인 것도 이쁜게 많습니다. 디지털 같은 느낌도 있고 이렇게 전자시계 같은 느낌도 있죠. 취향에 따라서 선택이 달라지는 ㅋㅋ

 

 

 

 

 

기어s2 시계줄(스트랩)에 대해서는 따로 구매하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별매 제품에는 M사이즈가 있거든요.

 

 

 

 

 

저는 아직까지 올블랙인게 더 좋은데 ㅎㅎ

 

 

 

 

 

안쪽에 있는 부분은 S헬스에서 심박동을 체크해주는 곳 입니다.

 

 

 

 

기어s2는 사용하는 방법도 예전 보다 쉬워졌습니다. 예전에는 터치 방식으로 이루어져 있었는데 반해, 이번에는 시계의 배젤을 돌리면 앱 종류를 본다거나 키패트 전환 등의 기능을 할 수 있게 했더군요.

 

베젤을 어떻게 돌리냐구요? 아래 처럼 돌리시면 됩니다.

 

 

 

 

 

양 옆을 잡고 돌리면 바뀌죠?

 

 

 

 

다양한 곳에서 베젤을 돌려봤는데.. 쓰면서 느낀 건 이정도 되야 쓸만 하겠다~ 하는 거였습니다.

 

 

 

 

 

 

특히 운동을 체계적으로 할 생각이 있다면 더 도움이 되는게 내가 얼마나 움직이고 있는지.. 만보계 기능을 통해 알 수 있어요. 달리기를 했는지 걸었는지도 체크 됩니다. 웨어러블이 발전한다고 해서 얼마나 좋아질까 하는 생각이 많았는데 기어s2를 보고 있으니까... 앞으로는 더 많이 발전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옷을 워낙에 캐쥬얼로 잘 입고 다녀서 이쪽도 이쁜것 같은데 주변에서는 기어s 클래식이 더 이쁘다고 하네요. 다음에는 그래서 클래식 디자인을 찍은 사진으로 포스팅하겠습니다. 담에 봐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