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이슈폰입니다.

오늘은 4월 29일 출시된 Lg G4 개봉기를 써보려고 합니다.

기능에 대해서는 가장 궁금하신게 카메라가 아닌가 생각해서

잠깐 전문가 모드도 켜봤는데

 

DSRL 카메라를 많이 사용하지 않아서 좀 힘들더군요.

어쨋든 이것도 후반부에 좀 더 이야기 해보기로 하고 LG G4 개봉기를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LG G4 개봉기는 천연 가죽 커버로 되어있는 두가지 색상인 천연가죽 브라운과 천연가죽 블랙 칼라에 대해 썼습니다.

 

 

최초로 천연가죽을 사용했다는 말에 솔깃해서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되었습니다.

그간 떠돌아 다니는 이미지도 있었지만 실물을 보는 것이 가장 정확한 판단의 기준이 될것 같아서

머릿속에 담겨있던 사진 이미지는 지웠습니다.

 

 

 

 

 

Lg G4는 디스플레이에 퀀텀 닷이 적용 되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살짝 알아봤더니  기존의 LCD에 흰색을 만들기 위해서 Blue LED에 Yellow 형광체를 발라야 했던 것이

퀀텀닷 입자를 덧대서 흰색으로 보이게 한답니다.

 

게다가 색 재현율은 125% 이기 때문에 기존에 약간 어둡다거나 흐릇한 듯 느껴지는 화면 색상에서

좀더 밝고 선명한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LG G4의 경우 2개의 배터리가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충전기 등이 들어 있었죠.

 

 

 

 

 

구성품을 펼쳐보니 이렇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눈에 띄인게 빨간 네모 상자였는데요.

쿼드비트3 이라고 적혀 있더군요.

 

 

 

이어폰이였습니다.

 

이번에 쿼드비트 3이 나왔네요.

줄은 밧줄 같은 재질 입니다.

 

그러다 분리되는 부분은 기존의 이어폰 선 처럼 되어 있어요.

느낌이 참 깔끔해서 좋더라구요.

 

 

다만.. 커널형이라는 아쉬움이..ㅠ.ㅠ

 

누누이 이야기 하지만 전 커널형보다 오픈형을 더 좋아한답니다. 아하하하..

 

 

 

그래도 다른 번들 이어폰 보다 쿼드비트를 쓰면 움직일때 꺼슬 꺼슬하는 소리도 덜 들립니다.

그리고 음질도 좋구요. ㅎㅎ

 

 

 

 

 

배터리 케이스도 있습니다.

 

다니면서 배터리를 들고 다니는 사람이 많으실텐데.. 가방안에 뒹굴러서 이리저리 툭툭 찍히는 것보다

이렇게 케이스가 있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예전에는 폰 구성품에 있었는데 최근 사라졌다가 다시 등장했습니다~ ㅎㅎ

 

 

 

 

 

 

충전용 거치대인줄 알았으나 충전만 하는 걸 알게 된 충전기 입니다.

 

 

 

 

그리고.. 박스를 열면 있는 빨간색의 봉투..

그 안에 무엇이 들었을까 기대 하며 열었는데..

 

 

 

 

 

 

 

설명서 & 가죽 제품 관리 방법 등이 들어 있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보고 한참을 웃었네요.

 

 

 

 

그럼 본격적으로 G4를 보여드리겠습니다.

LG G4 천연가죽 브라운 개봉기 써봤습니다.

 

 

 

 

 

 

박스를 열면 이렇게 뒤집혀진 상태로 들어 있습니다.

사실 전면부는 g3하고 크게 다른게 없어서..

후면만 봐도 될것 같긴 합니다.

 

 

 

 

중간에 스티치 디자인이 있습니다.

 

 

 

 

 

 

카메라와 버튼이 후면이 있는 디자인이죠.

 

 

 

 

 

 

 

추노마크라고 불리는 통신사 마크는 하단 스피커 위쪽에 붙었습니다.

그리고 중간의 선 건너 편에 G4가 음각으로 들어가 있네요.

 

 

 

 

배터리 커버를 분리해 보았습니다.

가죽 재질이라고 하길래 안쪽은 어떤가 하고 궁금해서 열었는데요.

안쪽은 플라스틱 입니다.

 

 

즉, 천연가죽을 씌운.....후면 디자인이라는 거죠.

 

 

발열 때문에 그런걸까요?

 

 

 

 

 

후면부가 곡선으로 되어 있는 G4.

들고 다니기에는 그립감이 딱 좋습니다.

 

 

약간 안타까움이 있다면 바닥에 놓고 쓰는 건 불편하다는 거죠.

 

이렇게 놓고 양쪽 화면을 우다다다다 누르는 게임을 한다고 해보세요..

흔들 흔들 거리겠죠????

 

그립감을 포기하자니.. 이런 문제가 있고..

그렇다고 평평하게 하려고 하니 디자인적인 차별이 없는데다 그립감은 떨어지고..

이런 문제들이 내부에 있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잠깐 해봅니다. 

 

 

 

 

 

이래 저리 뒤적거리다 보니 안테나가 보이지 않습니다.

하지만 DMB는 내장되어 있어요.

애플리케이션 목록 중에서 3page 부분에 TV 라는 앱이 있는데 그게 DMB 입니다.

다만... 외부로 뽑는 안테나가 없기 때문에 이어폰이 필수다.. 라는 것이 특징이죠.

 

갤럭시s6도 그렇게 나왔는데 앞으로 추세는 DMB 안테나를 없애는 쪽인가 봅니다.

 

 

 

 

 

G4는 G3과 다르게 살짝 휘어있습니다.

그렇다고 G플렉스2 처럼 많이 휜 건 아니예요.

 

 

 

 

바닥에 놓고 보면 살짝 뜬 것을 볼 수 있을 정도로만 휘어 있답니다.

 

 

 

잔 스크레치가 사라지는 셀프힐링 기술은 없습니다.

가죽 소재인데 그런 기능을 넣을 수는 없었겠죠?

그러니 기스에는 조심하셔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LG G4 천연 가죽 블랙은 어떨까요?

 

브라운과 함께 출시된 블랙 칼라 입니다. 좀 더 가죽 느낌이 나지 않을까 하는 기대도 있었지만

스마트폰을 거의 블랙만 사서 썼고.. 또 좋아하기 때문에 은근 기대하면서 박스를 열어봣습니다.

 

 

 

 

 

천연가죽 브라운 칼라는 전체적으로 맨들맨들한데 중간에 스티치 디자인이 있는 느낌이라면

천연가죽 블랙은 남자 가죽 지갑과 같은 오돌도돌한 느낌이 전반적으로 있는 것에서 차이가 느껴집니다.

 

 

 

 

 

 

어떻게 보면 아저씨의 벨트 재질 같아 보이기도 합니다.

 

 

 

 

확실한건.. 제가 블랙을 좋아하지만... 브라운이 더 나아보인다고 느꼈다는 것!!

 

저는 그런 느낌이였지만 ... 사람마다 좋아하는 기준이 다르기 때문에 판단은 알아서 하는 걸로 하고요.

 

 

 

 

그래도 전체적으로 본다면 깔끔한 느낌이 듭니다.

 

 

 

 

 

 

스티치 부분.. 즉 실밥 부분은 같은 검은색이라서 더 깔끔하게 느껴집니다.

 

 

 

 

전체적으로 휘여 있는 느낌도 비슷하지만

블랙이라 깔끔!

 

 

 

 

정면으로 안보고 측면으로 보니 괜찮아 보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두개를 동시에 놔뒀을때.!! 비교해보세요.

어떤게 나아보이나~~~

 

 

 

 

 

 

 

 

 

 

 

어떠신가요?  둘중에???

 

 

 

 

 

 

자세히 보면 아시겠지만 빨간 화살표 부분의 금속은 색상이 다르답니다.

브라운은 노란 빛이 돌고 블랙은 보라빛이 돕니다.

보다보니 이런 차이도 있더군요.

 

 

 

 

 

 

 

무슨 색이든 다 떠나서 전면은 블랙입니다.

너무 밝아서 밝기를 30%로 내려놓은 상태 인데 어떤가요?

 

 

하단에 아이콘은 5개 들어가는데 중간에 있는 것이 애플리케이션으로 들어가는 버튼입니다.~

다른 안드로이드 폰과 다른 위치라서 헷갈렸지만.. 쓰다보니 또 익숙해지네요.

 

 

 

 

LG G4 카메라 - 전문가 모드!

 

 

저도 카메라가 궁금해서 한번 켜봤습니다.

 

 

 

 

 

카메라는 3가지 모드가 있는데 심플모드 / 일반모드 / 전문가 모드 이렇게 되어 있습니다.

심플모드는 클릭 & 샷 기능이 되는.. 화면 전체에 버튼이 안보이는 카메라가 실행되구요.

일반모드는 기본적인 아이콘들이 측면에 배치된 것들입니다.

 

그리고 이렇게 하단 부에 WB, MF, ISO 등이 있는 것이 전문가 모드 입니다.

 

 

 

 

 

전문가 모드가 뭐가 있나 궁금해서 하나하나 눌러봤는데 신기하네요.

이렇게 세부적으로 조절이 가능하다니..!!

DSLR 가지고 다니시는 분들이라면 한번쯤 조절해서 찍어보고 싶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저는 아직 실력이 모잘라 전문가모드를 사용하기 어렵습니다.ㅠ.ㅠ

 

 

그래도 결과물 비교를 위해서 하나만 올려보자면...

 

 

 

 

 

<LG G4 사진 촬영 결과물 - 원본 크기로 올리고 싶었지만 안되네요.ㅠ.ㅠ>

 

사진 촬영 결과물 해상도는 5312×2988 이였습니다.

여러 방법을 통해 원본을 올리고 싶었지만 안되서 그냥 올려버렷습니다.

 

사진에 나온 카카오톡 캐릭터는 프린터한 종이로 만들어서 미세하게 프린터가 잘 안된 부분이 있었는데

그것 까지 잘 나오는 바람에 카메라가 문제인줄 알았어요. ㅎㅎㅎㅎㅎ

 

 

 

 

 

 

 

 

<아이폰6 플러스로 찍은 사진 결과물>

 

아이폰은 카메라가 측면에 있어서 똑바로 맞추기가 힘들었습니다.

빛때문에 그런지 모르겠지만 핑크가 좀더 우중충한 느낌이긴 하네요.

음영도 G4가 좀더 부드럽게 잡힌거 같기도 하고.....

 

 

어떻게 느껴지시나요???

 

 

야외를 찍어본 결과물도 같이 볼게요.

보정하지 않았다는 점!! 꼭 기억해주세요.

 

 

 

 

 

같은 날씨였는데요. 약간 차이가 나네요.

특히 하늘이 많이 나는 군요.

 

위쪽이 LG G4 / 아래쪽이 아이폰6 플러스 입니다.

 

 

 

 

 

 

어떤거 같으세요? G4 카메라가 더 잘나오거 같은 느낌인데...

 

 

 

 

끝으로.. 발열 부분은 여전히 좀 있습니다.

첫날이라 이것 저것 만져 본다고 오래 써서 그런걸지는 모르지만

손에 확실히 열이 난다는 느낌이 듭니다.

 

물론 다른 폰에서도 이정도의 발열이 있었기 때문에

정확한 측정을 해봐야 차이를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켜지고 나서 업데이트를 하더군요. 와이파이를 켜놔서 그렇게 반응한 것인지 모르지만

아무튼 켜고 데이터 소모가 될지도 모르니 꼭 상단바나 설정에서 동기화를 꺼놓으시기 바랍니다.

그것 때문에 배터리가 엄청 소모되더군요.

배터리 잡아먹는 귀신!! 이네요.

 

LG G4 개봉기 메탈릭 그레이나 세라믹 화이트는 다음 편에 작성하도록 하고 오늘은 여기까지 쓰겠습니다.

그럼 좋은 하루 되세요

 

 

 

신고
  1. 찬익 2015.07.21 07:38 신고

    리뷰 잘 보았습니다.
    야외 사진의 경우, G4 쪽이 화이트밸런스(WB)가 약간 더 낮게(차가운 느낌) 잡혔네요 :')
    화이트밸런스야 어떤 카메라든 늘 정확하긴 어려운 것이니..
    정말 아이폰이나 G4나 각각 일장일단이 있는 것 같습니다 :')

    • issuephone 2015.07.28 18:13 신고

      아이폰을 쓰던 사람에게는 특히나 더 차가운 느낌으로 보일듯 합니다.
      아이폰 카메라에 약간 노르스름한 필터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전체적으로 따뜻해 보이는 느낌이라고.. 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