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에서 현지시간으로 17일, 국내 시간으로 18일에 ios8 업그레이드가 가능해집니다.

지금까지의 폐쇄성 있는 os의 전반적인 부분이 바뀌지는 않지만

그래도 처음 아이폰이 나왔을 때와는 사뭇 다른 방향을 간다는 느껴지는 변화도 있죠.

ios8이 되면 어떻게 될까 기대가 되는 기능들을 몇가지 살펴보았습니다.

 

1. 위젯 - 변한듯 안변한것 같은 변한 너!

 

여기서 말하는 위젯은 안드로이드의 위젯과는 좀 다릅니다.

안드로이드 폰에서는 폰의 잠금화면이나 홈화면에 배치하여 정보를 볼 수 있도록 되어있지만

아이폰에서는 위젯 자체가 설치된 적은 없습니다.

이번에 된다고 하는 것 때문에 안드로이드와 비슷한가 봤지만

그건 아니고 알림센터의 Today 화면에서 볼 수 있게 된다는 것이죠.

이 부분을 듣고 아쉬움이.......아하하하

 

 

 

 

 

2. 디바이스의 지속성.

 

애플 맥의 OS X 요세미티와 ios8의 연동이 강화됩니다.

하지만 이번에 바로 적용되는 건 좀 어려울 듯 합니다.

10월 말 경에 애플 맥의 OS X 요세미티가 나온다고 했으니.. 이 부분은 그때까지 기다려야겠죠.

 

이게 된다면 랩탑으로 전화를 받을 수도 있어집니다. 문자도 수신 가능하죠.

하지만 더 중요한 건 문서 작성한 것을 다른 기기로 쉽게 옮길 수 있다는 점!

"핸드오프" 기능으로 이메일, 사파리, 메세지, 지도, 키노트 등의 앱과도 연동  된다는 거!!

 

 

 

 

3. 가족 공유 기능

 

아이튠즈나 아이북, 앱스토어에서 구매한 것 중에서 가족과 함께 쓰고 싶은 적이 있으실꺼예요.

계정을 공유하거나 알려줘야 이용할 수 있었죠.

ios8 에서는 그럴 걱정이 좀 줄었습니다. 최대 6명까지 공유가 된다고 하니..

이건 좀 빨리 만나보고 싶은....훗

 

 

 

 

4. 시리(siri)가 샤잠(Shazm)만나 ~~

 

음악 식별 서비스인 샤잠(Shazm)

구글 플레이에서도 샤잠 앱을 볼 수 있는데요.

노래제목을 비롯하여 지금 보고 있는 동영상의 이름까지도 몇 초 내로 검색해준다고 합니다.

게다가 노래를 따라 부를 수 있는 실시간 가사도 제공하낟고 하고

검색한 컨텐츠를 모든 소셜 네트워크에 공유도 되죠.

이 외에도 콘서트 티켓을 예매하기도 했나봐요~

 

암튼 이런 샤잠을 만나 시리를 이용해 음악검색을 손쉽게 할 수 있도록 바뀌었다고....

 

 

 

즉, 노래를 듣고 있는데 그 노래가 너무 궁금할때 시리를 실행시키고

이노래 제목을 찾아달라 할 수 있다는 거죠.

 

다음에 "방금그곡"과 같은 기능이랄까요?

 

다만 다음은 방송에서 노래가 나와야 검색이 가능하다는 점이고

시리는 그런 것에 구애 받지 않게 된다는 점이 다르겠죠.

 

 

5. 타사 키보드를 지원하다.

 

Swype 제품을 포함한 타사의 키보드 교체를 지원합니다.

보안을 위한 네트워크 연결이 되지 않을 수 있지만 원한다면 바꾸도록 허락한다고..

음.......

 

이건 바꾸고 싶으면 바꾸는데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 인가?

 

아무튼.. 이제 조~~~금 개방의 발한짝을 내밀은 듯한 느낌입니다.

 

 

 

 

그 외에도 사용자의 문자 패턴을 읽어서 하나만 타이핑 해도 전체 단어를 추가하는..

퀵타이프 기능도 있죠.

 

건강 관련한 응용 프로그램 공유에 대해선 국내의 의료법에서 허가가 될지 모르겠네요.

그것이 안된다면 국내에서는 사용이 힘들수도 있을 듯 합니다.

 

 

 

+ Recent posts